‘불법촬영 무혐의’ 정바비, 또 다른 女에 성폭행 ‘피소’
2021. 02.23(화) 22:29
가을방학 정바비 불법촬영 송 모 씨 성폭행 무혐의 항고
가을방학 정바비 불법촬영 송 모 씨 성폭행 무혐의 항고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전 여자친구이자 가수지망생 성폭행, 불법촬영 혐의 등을 받았던 남녀듀오 가을방학 멤버 정바비가 무혐의 처분을 받았으나, 또 다른 여성을 불법촬영한 혐의로 추가 고소를 당했다.

23일 MBC 뉴스데스크 측은 서울 마포경찰서가 현재 정바비에게 불법촬영과 폭행을 당했다는 내용의 또 다른 고소건이 추가로 접수돼, 정바비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는 사실을 보도했다.

앞서 정바비는 교제하던 20대 가수 지망생 송 모 씨 신체를 동의 없이 촬영하고 성폭행한 혐의를 받았다. A씨는 피해 사실을 주변에 알리고 지난해 4월 극단적 선택을 한 상태다.

경찰은 이에 관련 정바비를 수사하고 송치했지만 증거 불충분으로 불기소 처분된 상황이다. 이 가운데 최근 정바비가 또 다른 여성으로부터 고소를 당해 압수수색을 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정바비를 고소한 해당 여성은 그가 성관계 영상을 불법 촬영, 자신을 성폭행했다고 주장하고 있는 상태다. 피해자 측 변호인은 "(정바비 씨가) 불법촬영을 부인하지는 못할 것으로 생각한다. 거짓말탐지기 수사까지 이뤄질 수 있는 부분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뉴스데스크']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가을방학 | 불법촬영 | 정바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