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자산다’ 화사, 돌아가신 할머니 체취 찾아 남원行
2021. 02.25(목) 14:59
나 혼자 산다
나 혼자 산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나 혼자 산다’에서 화사는 돌아가신 할머니 생각에 눈물을 글썽이며 남원 할머니 댁을 찾아 할머니의 체취를 찾아 나선다. 할머니를 향한 애틋한 그리움을 드러낸 화사의 모습이 보는 이들의 코 끝을 찡하게 만든다.

26일 밤 11시 10분 방송하는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화사는 남원 할머니 댁을 찾아 돌아가신 할머니를 그리워하는 시간을 가진다.

지난 19일 방송 말미 공개된 화사의 예고 영상이 벌써부터 많은 이들의 눈물샘을 자극한 바 있다. 시청자들은 “예고편만 봐도 눈물난다”, “휴지 준비하고 본방송을 봐야겠다”는 반응을 보여 이번 주 방송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손녀 화사를 유독 예뻐했던 할머니가 돌아가시고, 할머니의 집을 방문한 화사는 집안 곳곳에 남아있는 할머니의 체취를 찾기 시작한다. 장롱 문을 열고 이불 속에 얼굴을 파묻는가 하면 장판 위를 뒹굴며 할머니의 냄새를 맡는다.

집안 곳곳에 남아있는 할머니의 냄새를 찾아 헤매던 화사는 “냄새가 사라질 때쯤 되면 아쉽더라고요”라며 할머니를 향한 애틋한 그리움을 드러내 보는 이들을 가슴 먹먹하게 한다.

돌아가신 할머니를 그리워하며 화사는 “할머니 방에 선물을 놓고 가고 싶어서..”라며 특별한 선물을 준비한다. 손녀 화사가 할머니에게 전하는 마음의 선물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MBC]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나 혼자 산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