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네스 팰트로 "김치 먹고 코로나19 완치", 英 HNS 경고 [TD할리웃]
2021. 02.25(목) 17:48
기네스 팰트로
기네스 팰트로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할리우드 배우 기네스 팰트로가 김치와 무설탕 콤부차 등이 코로나19 치료에 좋다고 추천했다가 영국 국민보건서비스(NHS)로부터 경고를 받았다.

24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기네스 팰트로는 자신이 운영하는 라이프 스타일 미디어인 굽(GOOP) 사이트를 통해 코로나19 치료를 위해 단식과 허브 칵테일, 적외선 사우나를 정기 방문했다고 밝혔다.

앞서 펠트로는 해당 사이트를 통해 코로나19 감염 사실을 직접 고백하며 "코로나19 확산 초기에 감염됐다. 장기간 피로와 몸 곳곳의 염증, 뇌에 안개가 낀 듯 했다"고 전한 바 있다.

기네스 팰트로는 "이 분야에서 제가 아는 가장 똑똑한 전문가 중 한 명인 기능 의학 전문가인 윌 콜 박사에게 도움을 받았다"면서 "시간이 나면 적외선 사우나를 하고 있고 채식 식단 위주로 에너지를 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영국 NHS 의료 책임자인 스티븐 포위스 교수는 의학적으로 검증되지 않은 기네스 팰트로의 발언에 대해 경고했다. 포위스 교수는 "최근 며칠간 팰트로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고통 받고 있는 것을 봤다"며 "그녀가 추천하는 해결책들 중 일부는 NHS에서 추천하는 해결책이 아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코로나19를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과학적으로 접근해야 한다"며 "소셜미디어를 사용하는 모든 인플루언서들에게는 그런 면에서 책임과 주의의 의무가 있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또 "허위정보도 바이러스처럼 국경을 넘고 변이하고 진화한다"고 경고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기네스 팰트로 SN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기네스 팰트로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