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 사장' 차태현X조인성, 슈퍼마켓 입성→두 얼간이의 첫 영업기 (첫방) [종합]
2021. 02.25(목) 22:17
어쩌다 사장
어쩌다 사장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어쩌다 사장'에서 배우 차태현과 조인성이 슈퍼마켓 오픈 준비에 박차를 가했다.

25일 저녁 방송된 tvN 새 예능프로그램 '어쩌다 사장'에서는 차태현과 조인성이 강원도 화천군의 작은 슈퍼마켓을 오픈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차태현과 조인성은 강원도 화천에 방문하기 전 제작진과 사전 모임을 가졌다. 차태현은 "사실 조인성과 이야기했던 건 카메라 두 대 갖고 가볍게 찍으려 했다. 관찰 예능을 찍으면 단조롭다"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조인성은 "시골은 재밌을 것 같다. 답답할 때 종종 찾는 민박집이 있다. 주인분이 못 알아보시더라. 그냥 꺽다리로 알더라. 그런 게 굉장히 반가웠다. 할아버지, 할머니와 즐거운 이야기를 많이 했다"라고 전했다.

이후 차태현은 강원도 화천에 먼저 도착해 조인성을 기다렸다. 그는 외지 사람 냄새를 풍기는 조인성을 보고 반가움을 금치 못했다. 두 사람은 반갑게 인사를 나누며 슈퍼마켓으로 향했다.

이들은 가게에 들어가 주변을 살폈다. 두 사람은 생각보다 큰 규모의 슈퍼마켓을 보고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차태현은 "우리가 생각했던 슈퍼마켓이 아니다. 보자마자 압박이 느껴진다"라고 말했다.

차태현과 조인성은 슈퍼마켓 안에 위치한 숙소에 들어갔다. 차태현은 "생각보다 너무 좋다. 보일러도 들어온다"라고 전했다. 이들은 슈퍼마켓 운영을 앞두고 걱정을 드러내며 "까마득하다"라고 이야기했다.

유호진 PD는 두 사람과 함께 대화를 나누기 시작했다. 그는 "사장이 오늘 아침에 떠났다"라며 창고, 금고, 자판기 열쇠를 건넸다. 이어 세 사람은 사장이 남기고 간 짧은 영업 메뉴얼을 확인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어쩌다 사장

이들은 승차권 판매까지 하는 슈퍼마켓에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두 사람은 결국 버스 회사에 도움을 요청했다. 설명을 들을 뒤, 고민을 해결한 차태현과 조인성은 마을을 천천히 둘러봤다.

마을 구경을 마친 이들은 판매 연습에 나섰다. 그러던 중 도움을 주기 위한 조인성의 지인이 등장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조인성은 명란 달걀말이, 먹태구이, 게 라면 등을 계획했다.

세 사람은 게 손질에 나섰다. 차태현은 "나는 집에서 간장게장을 잘라 준다. 나는 게딱지를 먹어본 적이 없다. 아이 낳기 전에는 아내가 먹었다. 근데 지금은 아이들이 먹는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조인성은 손질된 게를 넣고 라면을 끓였다. 차태현은 게 라면을 먹고 감탄했다. 그는 "대게의 맛도 있는데, 라면 자체가 국물이 깔끔하고 시원한 것 같다"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지친 하루를 마친 조인성과 차태현은 아르바이트생 섭외에 나섰다. 먼저 박보영에게 전화한 차태현은 "축하한다. 첫 번째 아르바이트생으로 당첨됐다. 꿈과 희망을 갖고 오면 된다"라고 전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어 남주혁까지 섭외를 마친 이들은 취침에 나섰다. 처음 맞이하는 낯선 밤이 지나가고 아침을 맞은 차태현과 조인성은 첫 장사를 게시했다. 두 사람은 종종 실수를 했지만, 손님들의 만족도를 높이며 슈퍼마켓 운영을 이어갔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N '어쩌다 사장']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어쩌다 사장 | 조인성 | 차태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