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진위 1월 한국영화 결산, 전체 관객 수·매출액 2004년 이후 1월 기준 최저치
2021. 02.26(금) 15:41
영화진흥위원회
영화진흥위원회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영화진흥위원회(이하 영진위)가 1월 한국영화 결산 자료를 26일 발표했다.

극장가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된 분위기에서 새해를 맞이했다. 코로나19 3차 유행으로 12월 5일부터 서울 소재 극장에 대해 밤 9시 이후 영업 제한 조치가 시행되었고, 12월 8일에는 수도권, 12월 24일에는 전국으로 영업 제한 조치가 확대되었다. 여기에 5인 이상 모임 금지까지 시행됨에 따라 '인생은 아름다워' '서복' '새해전야' '듄' 등 12월 개봉 예정작들이 줄줄이 개봉을 연기하면서 1월 관객 수가 급감했다. 1월 전체 관객 수는 전년 동월 대비 89.4%(1506만 명 ↓) 감소한 179만 명으로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이 가동을 시작한 2004년 이후 1월 전체 관객 수로는 최저치였다. 1월 전체 매출액은 전년 동월 대비 89.0%(1279억 원 ↓) 감소한 158억 원으로 이 역시 2004년 이후 1윌 전체 매출액으로는 최저치였다.

1월 한국영화는 월별 한국영화 관객 수로는 2004년 이후 최저치인 14만 명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월 대비 98.8%(1145만 명 ↓) 줄어든 수치였다. 1월 한국영화 매출액은 전년 동월 대비 98.8%(981억 원 ↓) 감소한 12억 원이었다. 1월 박스오피스 1위와 2위를 차지한 '소울'과 '극장판 귀멸의 칼날: 무한열차편'의 흥행으로 1월 외국영화 관객 수는 전월 대비 99.2%(82만 명 ↑) 증가한 165만 명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월 대비로는 68.7% 감소한 수치였다. 1월 외국영화 매출액은 전월 대비 101.8%(74억 원 ↑) 증가한 146억 원이었는데, 전년 동월 대비로는 67.1%(298억 원 ↓) 줄어든 수치였다. 1월 한국영화 관객 점유율은 전년 동월 대비 61.0%p 감소한 7.8%였는데, 이는 2004년 이후 월별 한국영화 관객 점유율로는 최저치였다. 외국영화는 전년 동월 대비 61.0%p 증가한 92.2%의 관객 점유율을 기록해 2004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1월은 겨울 방학이라는 시기적 특성으로 애니메이션이 두각을 나타내는 때이다. 이번 1월에도 디즈니 애니메이션 '소울'과 일본 애니메이션 '극장판 귀멸의 칼날: 무한열차편'이 1월 전체 박스오피스 1위와 2위를 차지하면서 애니메이션이 강세를 보였다. 1월 20일 개봉한 디즈니 애니메이션 '소울'이 1월 79억 원(88만 명)의 매출을 기록해 1월 전체 흥행 순위 1위에 올랐다. 재즈 피아니스트가 주인공인 '소울'은 '음악'이라는 코로나19 시대의 흥행 키워드를 관통하는 애니메이션으로 일상의 행복이라는 팬데믹 시대에 적합한 테마까지 더해지면서 성인 관객층까지 포섭하는 저력을 발휘했다. '소울'은 2월 20일까지 171만 명의 관객을 동원했는데, 코로나19 사태 이후 국내 개봉한 애니메이션 중 최고 흥행 기록이었다. 1월 전체 흥행 2위는 1월 27일 개봉해 1월 18억 원(21만 명)의 매출을 기록한 일본 애니메이션 '극장판 귀멸의 칼날: 무한열차편'의 차지였다. '명탐정 코난: 진홍의 수학여행'도 1월 3억 원(4만 명)의 매출로 전체 흥행 순위 6위를 기록했다. 코로나19 3차 유행으로 인한 5인 이상 모임 금지 시행 하에서 코로나19에 민감한 가족 단위 관객이 이들 애니메이션의 흥행을 추동했다는 것에 의의가 있다. 저연령 자녀를 동반한 중장년층 관객이 애니메이션의 개봉을 계기로 극장에 유입되면서 관객층 확대를 기대할 수 있게 되었다. 끝이 보이지 않는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우려와 함께 기대도 교차했던 새해의 첫출발이었다.

크리스마스부터 시작되는 겨울 성수기 흥행을 노렸던 한국영화의 개봉이 코로나19 3차 유행 여파로 연기되면서 1월 11일 관객 수가 1만776명까지 떨어졌는데, 이는 2004년 이후 최저 일일 관객 수였다. 1월 20일 '소울'이 개봉하고 나서야 일일 관객 수가 증가세로 돌아섰다. 1월 23일 전체 관객 수는 15만4890명이었는데, 이는 지난 11월 22일 16만 6674명을 기록한 이후 62일 만에 15만 명을 넘어선 것이었다. 일본 애니메이션 '극장판 귀멸의 칼날: 무한열차편'이 1월 27일 개봉하면서 관객 수가 다시 증가해 1월 30일에는 19만 8648명의 전체 관객 수를 기록했다. 전체 극장의 일일 상영횟수도 '소울'의 개봉을 계기로 증가하기 시작했다. 1월 11일 전체 극장 총 상영횟수는 전년 동기 대비 77.4% 감소한 4161회였다. '소울' 개봉 첫 주말인 1월 23일 전체 극장 총 상영횟수가 1만131회로 증가하면서 29일 만에 1만 회를 상회했다.

'소울'(88만 명)을 배급한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유한책임회사가 관객 수 88만 명, 관객 점유율 49.0%로 1월 전체 배급사 순위 1위를 차지했다. '극장판 귀멸의 칼날: 무한열차편'(21만 명)을 배급한 워터홀컴퍼니가 관객 수 21만 명, 관객 점유율 11.6%로 2위에 올랐다. 워너브러더스 코리아는 '원더 우먼 1984'(16만 명), '조제'(2만 명) 등 3편을 배급해 관객 수 19만 명, 관객 점유율 10.4%로 전체 배급사 순위 3위에 자리했다. '명탐정 코난: 진홍의 수학여행'(4만 명), '도굴'(2만 명) 등 3편을 배급한 CJ ENM이 관객 수 6만 명, 관객 점유율 3.4%로 4위를 기록했다. '세자매'(4만 명) 등 5.5편을 배급한 리틀빅픽쳐스는 관객 수 5만 명, 관객 점유율 2.9%로 5위였다.

12월 크리마스 시즌을 겨냥했던 개봉작들이 코로나19 3차 유행 여파로 개봉을 연기하면서 재개봉작의 상영이 늘었다. 2021년 1월 재개봉작 관객 수는 전월 대비 15.4%, 전년 동월 대비 148.3% 증가한 12만4766명이었고, 재개봉작 매출액은 전월 대비 8.2%, 전년 동월 대비 170.4% 증가한 10억 원이었다. 1월 전체 관객 수에서 재개봉작 관객 수가 차지하는 비중은 7.0%였고, 1월 전체 매출액에서 재개봉작이 차지하는 비중은 6.6%였다. 2020년 10월에는 추석 연휴를 계기로 개봉작이 늘면서 전체 관객 수에서 재개봉작 관객 수가 차지하는 비중이 0.8%까지 떨어졌으나, 코로나19 3차 유행으로 개봉 예정작의 개봉 연기 사태가 다시 발생하면서 2021년 1월의 재개봉작 관객 수 비중도 증가했다.

1월 재개봉작 흥행 순위에서는 2020년 12월 24일 재개봉한 '화양연화'가 1월 매출액 5억 원(5만 명)으로 1위를 차지했다. '화양연화'는 독립·예술영화 흥행 순위에서도 1위에 올랐다. '화양연화'는 크리스마스 시즌의 개봉작 부족을 메우기 위해 재개봉한 경우였다. 2021년 1월 27일 재개봉한 <캐롤>이 매출액 8418만 원(9649명)으로 2위였다. 여성영화이자 퀴어영화인 '캐롤'은 영화 매니아층 중에서도 여성 관객층을 겨냥해 재개봉한 사례였다. 재개봉 흥행 순위에 오른 '굿바이' '러브레터' '비긴 어게인' 등은 연말연시 극장가의 개봉작 부족 사태로 인해 재개봉한 사례였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영화진흥위원회]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영화진흥위원회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