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DJ, 방탄소년단 인종차별 "코로나 같은 축약어"→전세계 비난
2021. 02.26(금) 16:06
그룹 방탄소년단(BTS)
그룹 방탄소년단(BTS)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BTS)가 독일 방송에서 인종차별을 당했다.

25일(이하 한국시간) 방송한 독일 라디오프로그램 '바이에른3(bayern3)' 진행자 마티아스 마투스키크가 방탄소년단의 무대를 소개하던 중 무례한 발언을 했다.

이 진행자는 24일 방탄소년단이 출연한 'MTV 언플러그드'에 출연해 밴드 콜드플레이 곡을 커버한 것에 대해 비난했다. 이 방송에서 방탄소년단은 콜드플레이 '픽스 유(Fix You)'를 불러 전세계적으로 큰 화제를 모았다. 원곡자 콜드플레이는 방탄소년단의 무대를 SNS에 올리며 "아름다운 BTS"라고 화답했다.

그는 "BTS는 '코로나 바이러스' 같은 축약어이며, 이들에 대한 백신이 있기를 희망한다. 이들은 북한에서 20년 간 휴가를 보낼 자격이 있다"고 말했다. 또한 자신은 인종차별주의자가 아니며, 한국 자동차를 가지고 있으므로 한국을 특별히 차별하는 것은 아니라고 주장했다.

이후 방탄소년단 독일 팬덤이 반발했다. 방탄소년단 팬덤은 SNS를 통해 "우리는 인종 차별을 반대합니다"고 항의하고 있다. 해당 인종차별 발언은 독일을 넘어 전세계 방탄소년단 팬덤에게 공유돼 공분을 자아내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방탄소년단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