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은경 흑화 예고, '펜하2' 시청자 들썩
2021. 02.26(금) 23:44
펜트하우스2, 신은경
펜트하우스2, 신은경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펜트하우스2'의 신은경이 마침내 흑화를 예고해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됐다.

26일 밤 SBS 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2'(극본 김순옥·연출 주동민) 3회가 방송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천서진(김소연)을 향한 오윤희(유진)의 잘 설계된 복수극이 이어졌다. 하지만 오윤희 딸 배로나(김현수)가 한국으로 돌아와 청아예고 재입학을 요구하면서 계획이 틀어졌다. 또한 하윤철(윤종훈) 역시 천서진에게 강제로 키스해 이를 목격한 주단태(엄기준)의 분노를 자아냈다.

특히 이날 예고편에서는 분노한 또 한 사람이 등장해 화제를 모았다. 바로 강마리(신은경). 강마리는 이날 예고에서 주단태를 향해 "네 딸 주석경 내 손으로 죽일 수도 있어"라고 날선 경고를 했다.

이는 극 중 강마리의 달 유제니(진지희)로 인한 대사로 짐작되고 있다. 3회까지의 줄거리에 따르면 주단태 딸 주석경(한지현)이 유제니가 과거 배로나를 도와줬다는 이유로 학교 폭력을 가하고 있기 때문. 이민혁(이태빈), 하은별(최예빈) 또한 학폭에 동참한 가운데, 주석경이 주도적으로 유제니에게 억지로 음식을 먹이고 방과 후 스터디그룹에 참석할 수 없도록 힘을 썼다.

그간 강마리는 극 중 한없이 가볍고 주책 맞은 캐릭터로 등장, 분위기 환기를 하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하지만 예고를 통해 본격 흑화가 예고된 상황, 수많은 전작으로 인해 악역 연기로 정평이 난 신은경이 펼칠 명품 흑화 연기에 시청자들의 기대가 쏠렸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사진=SBS '펜트하우스2']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신은경 | 펜트하우스2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