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수 학폭 의혹, 소속사 "확인 중" [종합]
2021. 03.03(수) 07:35
지수, 달이 뜨는 강
지수, 달이 뜨는 강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지수의 학교폭력(학폭) 가해 의혹이 불거졌다.

2일 오후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배우 지수는 학교폭력 가해자입니다'라는 글이 게재됐다.

글쓴이 A씨는 자신이 지수의 중학교 동문이라고 밝히며 "지수는 학폭 가해자, 폭력배, 양아치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지수가 당시 또래보다 큰 덩치를 가졌고, 중학교 2학년인 2007년부터 본격적으로 학교 일진으로 군림해 학우들을 괴롭혔다고 말했다.

A씨는 "지수의 무리 중 한 명이 조금이라도 기분 나쁜 일을 당하면 모두가 찾아와 일방적으로 구타를 했고, 모욕적이고 철저하게 짓밟아놨다"며 자신도 3학년 때 지수에게 따돌림을 당했다고 밝혔다. 또한 "지수가 흡연, 폭언, 욕설 등을 서슴지 않았고, 친구들을 시켜 자신에게 패륜적인 발언을 하게끔 만들었다고"도 설명했다.

A씨는 "악랄하게 사람들을 괴롭히고 못살게 군 학폭 가해자가 지금은 선한 척 착한 척 사람들의 인기를 받아먹고 산다는 것에 깊은 혐오감을 느낀다"며 "바라는 건 보상도 아니고 사과도 아니다. 돌이킬 수 없는 일에 사과 따위 필요 없다. 이름 앞에 '학교폭력 가해자'라는 타이틀은 평생 가슴에 품은 채 살아라. 순수한 척, 순진한 척, 착한 척, 사람 좋은 척 가증스러워서 못 보겠다. 연기는 스크린 속에서만 하라"고 적었다.

해당 글에 지수의 학폭을 증언하는 댓글들이 추가로 더해져 논란이 커졌다. 이들은 A씨와 유사한 주장을 펼치며 피해 상황을 언급했다. 한 누리꾼은 자신이 괴롭혔던 옆반 동급생에게 사과하며 "지수 일당이 시킨 일이었다. 나 역시 내 반으로 돌아가면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해 충격을 더했다.

이에 대해 지수 소속사 키이스트 측은 "확인 중"이라는 입장을 밝힌 상황. 현재 지수는 KBS2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에 출연 중이다. 주연인 온달 역을 맡아 비중이 큰 상황에서 학폭 의혹이 터진 당일 밤에도 방송이 전파를 탔다. '달이 뜨는 강'에도 큰 영향을 끼칠 수 있는 상황, 지수 측의 입장 발표에 이목이 집중돼 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달이 뜨는 강 | 지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