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우스' 이승기 "데뷔 후 첫 19금, 메시지 위한 장치"
2021. 03.03(수) 11:39
마우스, 이승기
마우스, 이승기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이승기가 '마우스'에 출연하는 소감을 전했다.

3일 오전 tvN 새 수목드라마 '마우스'(극본 최란·연출 최준배)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최준배 감독, 배우 이승기 이희준 박주현 경수진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마우스'는 자타 공인 바른 청년이자 동네 순경인 정바름(이승기)과 어린 시절 살인마에게 부모를 잃고 복수를 향해 달려온 무법 형사 고무치(이희준)가 사이코패스 중 상위 1%로 불리는 가장 악랄한 프레데터와 대치 끝, 운명이 송두리째 뒤바뀌는 모습을 그려낸 본격 '인간헌터 추적극'이다.

'마우스'는 1회가 19금으로 편성되며 파격적인 전개를 예고했다. 이승기는 이에 대해 "장르물에서도 미장센이나 스릴러라는 장르를 증명하기 위해 잔혹해지는 면도 있는데, 그런 사건들과 작가님이 말하고자 하는 사회적인 메시지를 위해서는 반드시 필요한 장치였다"며 "극이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를 다 전달하려면 19금이 불가피했는데 이런 결정을 내려줘 감사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승기는 "19금 작품은 데뷔 이래 처음이다"라고 농담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승기는 "그간 내가 보여주던 모습과 다르기 때문에 시청자분들이 어떻게 봐주실지 궁금하다. 내 필모그래피 중 가장 독보적"이라고 말하며 작품에 대한 기대를 더했다.

'마우스'는 이날 밤 10시 30분 첫 방송한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N]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마우스 | 이승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