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우스' 이승기 표 장르물, 독보적일까 [종합]
2021. 03.03(수) 12:11
마우스
마우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이승기 표 장르물은 어떤 모습일까.

3일 오전 tvN 새 수목드라마 '마우스'(극본 최란·연출 최준배)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최준배 감독, 배우 이승기 이희준 박주현 경수진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마우스'는 자타 공인 바른 청년이자 동네 순경인 정바름(이승기)과 어린 시절 살인마에게 부모를 잃고 복수를 향해 달려온 무법 형사 고무치(이희준)가 사이코패스 중 상위 1%로 불리는 가장 악랄한 프레데터와 대치 끝, 운명이 송두리째 뒤바뀌는 모습을 그려낸 본격 '인간헌터 추적극'이다. 첫 방송은 장르적 특성을 살리기 위해 청소년 관람불가 등급으로 편성됐다.

최준배 감독은 "수위가 낮지 않다. 인물과 함께 깊이 있게 달리기 때문에 보고 나면 공포스러운 감정과 함께 짠할 것"이라며 작품에 대해 얘기했다. 최 감독은 "최란 작가님의 오랜 분노와 감정을 담아낸 대본이라 푹 빠져들었다. 시간과 공간을 넘나들며 인물들이 다 얽혀있고, 각자의 위치에서 어떻게 반응하는지를 따라가며 시청하면 다른 작품과 다르다는 것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라고 자신했다.

어리숙한 순경 정바름 역을 맡은 이승기는 "데뷔 이래 처음 19금 작품"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승기 역시 작품의 강렬함에 이끌려 출연을 결정했다고. 이승기는 "대본이 정말 탄탄하고,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가 잘 전달된다면 좋을 것 같았다. 지금까지와는 다른 진한 맛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이라며 출연 이유를 밝혔다.

이어 이승기는 "내가 보여드리던 모습과 다르기에 시청자분들이 '마우스'를 어떻게 봐주실지 궁금하다"며 "형사라는 직업보다는 인물의 정체성, 목표에 집중하며 연기했다. 착하다, 선하다는 이미지에서 딱 떠오르는 모습이 있기에 그 안에서 에너지와 밝은 모습, 주체성을 살리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이승기의 부탁 아닌 부탁으로 '마우스' 출연을 결심했다는 이희준. 이희준은 "너무 난이도 있는 역할이라 고사를 했었다. 그런데 이승기가 '이희준 아니면 안 하겠다'고 한 말을 전해 들었다. 감사한 마음으로 출연했다. 상대 배우가 배려심이 깊고 성격이 좋으니 촬영하는 것이 정말 즐겁다"며 남다른 케미스트리를 자랑했다.

이희준은 "대본이 좋고 치밀한 이야기였다. 역할 자체도 매력적이었다"며 "고무치라는 인물이 워낙 분노를 품고 사는 인물이니, 나도 5개월 가량 고무치에 빠져 지냈다. 아침마다 108배를 하고, 명상을 하며 정신건강을 챙기려 한다. 온 마음을 다해 연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마우스'는 이날 밤 10시 30분 첫 방송한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마우스 | 이승기 | 이희준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