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폭 의혹' 박혜수, '반전' 추가 증거 나왔다
2021. 03.03(수) 12:38
박혜수
박혜수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박혜수가 학교폭력(학폭) 가해자라는 의혹이 일어난 가운데, 박혜수 피해자들의 주장과는 다른 내용의 증거가 추가 공개됐다.

3일 디스패치는 박혜수 과거 휴대폰을 디지털포렌식 작업해 복원한 문자 내용, 박혜수 생활기록부 등을 공개했다.

공개된 이미지에는 앞서 중학생 시절 박혜수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A씨가 박혜수와 주고 받은 메시지 내역이 담겼다. A씨와 박혜수는 중학교, 고등학교 졸업 후에도 우정을 이어왔고, 박혜수가 SBS 예능프로그램 'K팝스타'에 출연했을 당시에도 응원문자를 보냈다는 것.

또한 박혜수에게 노래방에서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B씨와의 문자 내역도 공개됐다. 보도에 따르면 메시지에는 노래방에서의 폭행이나 폭언을 유추할 만한 내용이 없었다고. 사건을 목격한 증인들은 "박혜수가 노래방에 없었다"고 증언했다.

무엇보다도 문자 내용을 통해 A씨, B씨 모두 박혜수와 친하게 지냈다는 정황이 밝혀진 터. 디스패치와 인터뷰한 다른 동창들은 "A씨와 B씨가 왜 당시 상황을 왜곡하는지 모르겠다"는 반응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박혜수는 학폭 논란으로 인해 활동을 모두 멈췄다. 당초 지난달 26일 첫 방송 예정이었던 KBS2 드라마 '디어엠'은 이번 사태로 인해 편성이 연기됐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박혜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