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이뜨는강' 측 "지수 관련 입장 정리 중" [공식]
2021. 03.04(목) 09:48
달이 뜨는 강, 지수
달이 뜨는 강, 지수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지수가 학교폭력(학폭) 가해자임을 인정하고 사과한 가운데, '달이 뜨는 강' 제작사 측이 후속 대응을 논의 중이다.

4일 KBS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 제작사 빅토리콘텐츠 측은 티브이데일리에 "지수 입장 발표를 접하고 입장을 정리하는 중이다. 다소 시간이 소요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2일 오후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지수가 학창시절 소위 일진이었으며, 동급생들을 괴롭히는 것을 넘어서 폭력을 쓰고, 고등학생 시절에는 동성 성폭행, 미성년자 성관계를 맺고 주민등록증을 위조해 클럽에 드나들었다는 폭로글들이 확산됐다.

이에 소속사는 "관련 제보를 메일로 받아 수집, 시간이 걸리더라도 진상 규명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내놨고, 하루 만에 지수가 자필 사과문을 쓰며 모든 폭로를 인정했다.

특히 지수는 "저 개인의 커다란 잘못으로 방송사와 제작진, 배우들, 드라마 현장을 묵묵히 지켜왔던 스태프 관계자 분들에게 엄청난 피해를 입히는 것이 괴롭고 죄스럽다. 드라마에 더 이상의 피해가 가지 않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전했다.

지수의 말대로 그가 주연을 맡은 '달이 뜨는 강'은 난감한 상황에 놓였다. 지수가 주연 온달 역을 맡아 많은 분량을 차지하고 있기 때문. 20회 분량 중 대부분의 촬영을 사전제작 형태로 찍어뒀지만 겨우 6회만 전파를 탄 상황이다. 제작사는 KBS와 논의를 거친 후 입장을 발표할 방침이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달이 뜨는 강 | 지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