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센조’ 송중기X전여빈, 빌런 해치운다 [T-데이]
2021. 03.06(토) 14:18
드라마 빈센조
드라마 빈센조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빈센조' 송중기, 전여빈, 두 사람이 빌런(악당) 박멸을 위해 손을 잡는다.

6일 tvN 토일드라마 ‘빈센조’(극본 박재범·연출 김희원) 측은 빈센조(송중기), 홍차영(전여빈)의 콤비 플레이 현장을 공개했다. 이와 함께 분노로 이글거리는 숨은 빌런 장준우(옥택연)의 모습도 포착, 본격적으로 시작된 짜릿한 한판 승부가 예고됐다.

지난 방송에서는 다크 히어로 빈센조의 화끈한 복수전이 펼쳐졌다. 바벨제약의 마약 카르텔을 깨부수기 위해 고전하던 홍유찬(유재명)은 빌런들의 습격을 받아 목숨을 잃었다. 그의 안타까운 죽음은 빈센조로 하여금 마피아 본능을 일깨우게 만들었다. 아버지를 죽음으로 몰고 간 트럭 사고에 바벨그룹과 로펌 우상이 연관되어 있다는 걸 깨달은 홍차영 역시 복수에 가담했다.

빈센조는 홍유찬의 살해를 사주한 최명희(김여진)를 찾아가 살벌한 경고를 날렸다. 이어 빈센조는 홍차영, 남주성(윤병희), 피실험자 유가족들과 힘을 합쳐 바벨제약 원료 저장창고를 통째로 날려버렸다. 다크 히어로의 통 큰 활약은 뭉클함을 더하며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안겼다. 그리고 반전이 이어졌다. 불타는 창고 앞에 바벨그룹의 진짜 회장이 나타난 것. 누구도 몰랐던 그의 정체는 로펌 우상의 인턴 장준우였다. 살벌한 이면을 드러낸 장준우의 등장은 또 다른 싸움의 시작을 예고한다.

이날 공개된 스틸에는 바벨을 무너뜨리기 위해 작업(?)을 시작한 빈센조, 홍차영의 모습이 담겼다. 법원 출격에 드레스 코드까지 맞춘 두 사람의 범상치 않은 포스가 눈길을 모은다. 이어진 사진 속 바벨화학 산재 피해자들을 찾아간 이들의 모습은 새로운 사건이 시작됐음을 알게 한다. 바벨의 끝도 없는 만행에 이들이 내놓을 ‘치트키’는 무엇일까. 더불어 본색을 드러낸 소시오패스 장준우의 모습도 포착됐다. 한껏 주눅이 든 장한서(곽동연)를 압박하는 모습이 소름을 자아낸다.

이날 방송에서는 마피아 변호사 빈센조와 독종 변호사 홍차영이 자신들의 주 종목인 법과 재판으로 빌런들을 공격한다. 바벨그룹의 계열사들을 하나씩 박살 내기 위한 지독한 콤비 플레이가 펼쳐질 전망이다.

‘빈센조’ 제작진은 “다크 히어로들은 상식을 넘어선 빌런들을 상대로 상상을 초월하는 활약을 선보인다. 빈센조와 홍차영의 특별한 팀워크가 흥미진진할 것”이라며 “장준우를 중심으로 빌런들의 반격 역시 거세진다. 뜨거운 맞대결에 주목해 달라”고 전했다. ‘빈센조’ 5회 밤 9시 방송.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N]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빈센조 | 송중기 | 전여빈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