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듀 조작 논란' 안준영·김용범 실형 확정, 대법원 상고 기각
2021. 03.11(목) 11:45
안준영 김용범
안준영 김용범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프로듀스 101' 조작 논란의 중심에 선 안준영PD와 김용범CP의 실형이 확정됐다.

11일 대법원 3부는 업무방해 및 사기 등의 혐의로 기소된 안준영PD와 김용범CP의 상고를 기각하고, 원심을 유지했다.

앞서 1심과 2심에서는 안준영PD에 징역 2년, 추징금 3700만원, 김용범CP에 징역 1년 8개월이 선고된 바 있다. 이번 대법원 판결로 인해 두 사람의 실형이 최종적으로 확정됐다.

앞서 '프로듀스 101' 시리즈의 투표 결과 조작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됐다. '국민들의 픽'을 내세운 유료 문자투표에 참여했던 시청자들은 이 사실을 알고 제작진을 상대로 고소했다.

이에 안준영, 김용범 등은 특정 기획사의 연습생이 최종 데뷔 그룹으로 선발될 수 있도록 투표수를 조작한 혐의로 기소됐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용범 | 안준영 | 프로듀스 101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