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수경 "전남편 외도로 이혼, 내 이야기 같은 '결사곡'" [인터뷰 맛보기]
2021. 03.15(월) 16:50
결혼작사 이혼작곡, 전수경 인터뷰
결혼작사 이혼작곡, 전수경 인터뷰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전수경이 이혼 경험을 토대로 '결혼작사 이혼작곡'을 빚어냈다고 말했다.

15일 오후 전수경의 인터뷰가 서울 강남구 청담동 모처에서 진행됐다. 전수경은 14일 시즌1을 끝마친 TV조선 주말드라마 '결혼작사 이혼작곡'(극본 피비(임성한)·연출 유정준, 이하 '결사곡')에서 이시은 역을 맡아 열연했다.

'결사곡은 잘 나가는 30대, 40대, 50대 매력적인 세 명의 여주인공에게 닥친 상상도 못 했던 불행에 관한 이야기, 진실한 사랑을 찾는 부부들의 불협화음을 다룬 드라마다. 전수경이 연기한 이시은은 박해륜(전노민)의 아내로, 30년 동안 오로지 남편과 자식 만을 챙기며 악착같이 살아온 라디오 작가다.

극 중 이시은은 박해륜에게 한 순간에 이혼 통보를 당하고, 이로 인해 고통을 받는 캐릭터다. 박해륜의 불륜이 심화될수록, 이시은을 향한 동정 여론도 커져갔다.

전수경은 "나도 실제로 이혼을 해봤기 때문에 시은에게 더 공감할 수 있었다"며 "당시에는 이혼 사유를 성격 차이라고 했었지만, 사실 전남편의 외도가 있었다. 그런 큰 일이 있지 오지 않고는 이혼이 쉽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촬영 도중 전노민이 '시은이가 너무 쉽게 해륜이를 보내는 거 아니냐'는 말을 하더라. 나는 '그런 사람들 의외로 많을 거다'라고 말했다. 뺨 한 번 안 때리고, 불륜 상대가 누구인지 확인을 하려고 하지도 않는다. 더 이상 바뀔 것이 없기 때문이다. 내가 그랬다"며 "그래서 시은이의 대사가 너무 공감이 갔고, 임성한 작가님이 신기했다. 나를 잘 모르실텐데 마치 내 내면의 모습을 써 놓으신 듯한 대본이었다. 시은이와 나의 실제 성격은 다를 수 있지만, 나의 경험을 끄집어 내 사용하기는 수월했다"고 말했다.

전수경은 "가끔 시청자들 댓글을 보면 '시은이와 너무 비슷한 상황을 겪었다'는 분들이 계신다. 시은이를 통해, 시은이를 연기하는 내 모습을 통해 많은 분들이 위로를 받으셨으면 좋겠다. 나만 겪는 일이 아니니까"라며 "시은이도 극 중에서는 지금 힘든 과정을 겪고 있지만, 궁극적으로는 자신의 자아를 찾고 누군가의 사랑을 받으며 행복할 수 있는 사람이 되기를 바란다. 시은이가 행복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신정헌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결혼작사 이혼작곡 | 전수경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