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니얼 대 킴 "여동생도 인종차별 범죄 피해자"
2021. 03.19(금) 11:30
대니얼 대 킴
대니얼 대 킴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한국계 할리우드 배우 대니얼 대 킴이 자신의 여동생도 인종차별 범죄로 사망했다고 밝혔다.

대니얼 대 킴은 지난 17일(현지시간) 밤 방송된 CNN '쿠오모 프라임 타임'에 출연해 애틀랜타 총격 사건과 관련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대니얼 대 킴은 자신의 여동생 역시 지난 2015년 인종 범죄의 희생양이 됐다고 고백했다. 그는 "집 근처에서 러닝 하던 동생에게 한 남성이 차를 몰고 오더니 갓길 말고 인도로 가라며 소리쳤다"라고 전했다.

이어 "동생이 그렇게 하겠다고 했는데도 남성은 뒤에서 동생을 차로 쳤다. 동생이 남성에게 지금 날 친 거냐라고 말했지만, 남성은 도망치는 동생을 다시 뒤에서 차로 쳐 사망케 했다"라고 덧붙였다.

대니얼 대 킴은 동생의 사건을 담당한 수사관들이 혐오범죄로 인식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용의자는 이미 다른 아시아 여성들을 폭행한 전력이 있었다. 근데 차를 살해 무기로 삼은 가해자는 난폭운전 혐의만 적용됐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16일 미국 애틀랜타에서는 총격으로 8명이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해당 사건은 8명의 사망자 중 한인 여성이 4명이나 포함돼 있었던 사실이 알려지면서 아시아계를 향해 벌어지고 있는 인종차별 범죄라는 규탄이 일었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출처=대니얼 대 킴 인스타그램]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대니얼 대 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