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체육진흥공단, 비대면 운동교실 운영
2021. 03.24(수) 17:04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지현 기자] 국민체육진흥공단이 비대면 체력증진교실을 운영한다.

국민체육진흥공단은 23일 "지난해에 이어 코로나19 시대 대국민 체력 강화를 위한 비대면 체력증진교실 지속 운영한다"고 전했다.

2020년부터 시작된 국민체력100 온라인 체력증진교실은 부상 예방을 위한 준비운동부터 부위별 순환 운동 및 정리운동까지 국민체력100 건강운동관리사가 직접 기획한 전문적인 운동 프로그램을 화상회의 프로그램으로 제공했다.

전국 체력인증센터를 통해 총 1만5419명이 참여했으며, 참여자 만족도 90% 이상을 달성하는 등 큰 호응을 얻어 올해부터 정식 운영을 시작했다.

3월부터는 체육활동 취약 계층인 근로자들을 위해 집중적으로 프로그램을 제공하기로 하고, 국민건강보험공단 서울·강원지사와 협업해 4월 14일까지 6주간 주 2회 요양시설 및 주간 보호센터 근로자 190명 대상 근골격계 및 대사질환 예방 운동교실이 진행되고 있다.

더불어 송파노인복지관과의 협업을 통해 22일부터 4월 28일까지 6주간 송파노인복지관 이용회원을 대상으로 한국스포츠정책과학원과 함께 개발한 어르신 표준화 운동프로그램을 적용해 요통예방을 위한 운동 및 근감소증 방지를 위한 근력운동 수시로 운동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공단 관계자는 "체력관리에 별도로 시간을 할애하기 힘든 체육활동 취약계층 대상으로 비대면 운동 교실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며 "앞으로 전국민 대상 셀프 체력 측정 프로그램 및 화상을 통한 운동 처방 등 비대면 체력관리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니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국민체력100의 운동 콘텐츠는 국민체력100 홈페이지나 유튜브 채널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현 기자 news@tvdaily.co.kr]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