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가흔, 학폭 인정 부인했지만…‘프렌즈’ 예견된 치명타 (전문) [종합]
2021. 04.03(토) 15:21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하트시그널3' 출연자이자 ‘프렌즈’ 출연진 이가흔 측이 학교 폭력(학폭) 가해자 인정 사실을 전격 부인했다. 그럼에도 ‘프렌즈’ 출연 분량이 상당하기에 시청자들로선 의구심을 지울 수 없다는 입장이며, 이에 프로그램 시청을 보류한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채널A 예능프로그램 ‘프렌즈’ 현 출연자이자 모 수의대 학생 이가흔 측은 고소대리인 법무법인 YK를 통해 학폭 가해자 인정 사실을 부정했다. 이가흔이 고소 과정에서 학폭 가해 사실을 인정했다는 언론 보도 내용은 전혀 사실무근이라는 요지다.

이가흔은 '하트시그널3' '프렌즈' 등에 출연하는 과정에서 학폭 가해 의혹에 휩싸였다. 이에 대해 최근 한 매체는 이가흔이 학폭 가해 사실을 인정해, 학폭 피해를 주장한 인물에 대해 ‘사실 적시 명예훼손죄’ 고소를 시행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YK 측은 “사실 적시 명예훼손죄는 적시한 사실이 반드시 진실이어야만 성립하는 것이 아니다. 허위인지 진실인지 진위가 불명확한 사실일지라도 이를 비방의 목적으로 작성했다면 명예훼손죄가 성립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내용인즉 명예훼손죄에서 말하는 사실이란 진실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고, 모욕죄에서 말하는 가치 판단과 대비되는 사실의 적시를 의미하는 개념이라는 것이다.

이어 YK 측은 "피고소인이 사실 적시 명예훼손죄로 기소된 것은 비방의 목적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무책임한 행위를 엄단하기 위한 것"이라고 정리했다.

이가흔은 앞서 한 누리꾼에게 학폭 가해자로 지목당했으며, ‘하트시그널3’ 출연 당시 이를 강경 부인하고 누리꾼을 고소했다. 현재 이가흔은 여전히 학폭 주장이 허위라며 결백을 주장하고 있는 상태다.

이가흔의 이 같은 강경 부인에도 ‘프렌즈’ 시청자들의 의혹과 불쾌감을 가라앉지 않고 있다. 현재 ‘프렌즈’에서 이가흔의 방송 분량은 상당하다. 사실상 매 회 그가 등장하면서, 이가흔이 ‘하트시그널’ 시리즈를 잇는 ‘프렌즈’ 대표급 출연진으로 급부상해 그의 인지도도 높아지고 있는 것.

이에 1020대 젊은 시청층을 보유한 ‘프렌즈’ 경우, 출연진의 여전한 과거 논란이 가라앉지 않으면서 자연스레 이미지 치명타를 맞았다. 앞서 '하트시그널3' 역시 출연진 이가흔, 김강열, 천안나 등의 학폭, 인성, 폭행 논란 등으로 구설을 치른 바 '프렌즈' 역시 이 같은 부정적 연장선을 피해갈 수 없게 됐다. 현재 ‘프렌즈’에는 이가흔을 비롯해 ‘하트시그널’ 출연진 오영주, 정재호, 김도균, 김현우 등이 출연 중이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이가흔 고소대리인 법무법인 공식입장문 전문

이가흔의 고소대리인 법무법인 YK는 '이가흔이 고소 과정에서 학폭 가해사실을 인정했다'는 언론의 보도 내용은 전혀 사실 무근임을 밝혔으며, 이가흔이 최근까지도 해당 게시글 내용이 허위임을 법정에서 강변해 왔다.

일명 '사실 적시 명예훼손죄'는 적시한 사실이 반드시 진실이어야만 성립하는 것이 아니다. 허위인지 진실인지 진위가 불명확한 사실일지라도 이를 비방의 목적으로 작성하였다면 명예훼손죄가 성립할 수 있다. 즉, 명예훼손죄에서 말하는 '사실'이란, '진실'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고 모욕죄에서 말하는 '가치 판단'과 대비되는 사실의 적시를 의미하는 개념일 뿐이다.

이가흔은 지난해, 근거 없이 학폭 피해를 주장하는 글을 인터넷에 게시한 피고소인을 허위사실 적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였다. 사건을 수사한 검찰은, 피고소인이 주장한 학교폭력 시기가 초등학교 6학년 때로 지금으로부터 10년이 훨씬 지난 일이어서 동영상이나 객관적인 자료 등이 남아있지 않고 교사나 친구들의 진술만으로 피고소인의 게시내용이 허위인지 진실인지 밝히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에 가깝다고 판단하였다.

다만 검찰은, 피고소인이 게시한 글의 허위 여부가 증명되지 않더라도 피고소인과 이가흔의 10여 년 간의 대화내용 등을 고려할 때, 피고소인의 이 사건 게시 행위에 공익적 목적이 없고 비방의 목적이 있었기 때문에 처벌의 필요성이 필요하다고 판단, 피고소인을 사실 적시 명예훼손죄로 기소하였다.

따라서 피고소인이 사실 적시 명예훼손죄로 기소된 것은 비방의 목적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무책임한 행위를 엄단하기 위한 것일 뿐, 이를 근거로 피고소인의 게시글 내용이 진실이라고 보아서는 안 된다.

여전히 이가흔은 대리인을 통해 서면과 법정에서의 변론으로써 학폭 주장이 허위임을 강조하고 있다. 오히려 피고소인은 수차례 이가흔에게 합의를 하여 고소를 취하해달라는 등의 시도를 한 뒤, 이가흔이 이에 응하지 않자 법원의 선고를 앞두고 또다시 언론을 통해 근거 없는 주장을 하고 있다.

이가흔의 대리인인 법무법인 YK는, 해당 논란에 대해 추후 자세한 사실관계를 밝힐 것이며, 무분별하게 양산되고 있는 추측성 보도와 악성 댓글들에 대하여는 강경한 법적 대응을 할 예정이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채널A '프렌즈', 이가흔 인스타그램]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이가흔 | 프렌즈 | 하트시그널3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