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이브걸스 '런닝맨' 상륙 "회사 대우 달라졌다"
2021. 04.04(일) 18:25
브레이브걸스, 런닝맨
브레이브걸스, 런닝맨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그룹 브레이브걸스가 예능감을 뽐냈다.

4일 오후 방송한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에는 역주행으로 화제를 모은 브레이브걸스 네 맴버가 출연했다.

이날 브레이브걸스는 역주행 히트곡 '롤린'을 부르며 입장했다. '런닝맨' 멤버들은 열광하며 브레이브걸스를 맞았다. 카메라 감독들까지 멤버들 대신 브레이브걸스의 춤을 집중적으로 촬영해 웃음을 자아냈다.

앞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을 통해 브레이브걸스와 인터뷰를 진행했던 유재석. 유재석은 "분위기가 많이 바뀐 것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에 유정은 "회사 분위기가 많이 바뀌었다. 회사 분들이 우리를 처음으로 모니터 해주고 계신다"고 말했다.

민영은 "이제 저희가 다이어트를 안 해도 사장님이 뭐라고 안 하신다"며 프로듀서 용감한형제를 언급했다. 평소 용감한형제와 절친한 하하는 "자기도 뚱뚱하면서"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어 멤버들은 눈 사이즈 크기 재기, 슬픈 노래 부르기, 콩트 도전 등 예능감을 뽐내는 도전으로 눈길을 끌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런닝맨']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런닝맨 | 브레이브걸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