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나리' 윤여정, 미국배우조합상 여우조연상 수상
2021. 04.05(월) 10:39
미나리 윤여정
미나리 윤여정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배우 윤여정이 미국배우조합상(Screen Actors Guild Award, SAGA)에서 '미나리'로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제27회 미국배우조합상이 5일 오전 10시(한국시간) 열렸다. 미국배우조합상은 세계 최대 배우 노조인 미국배우조합이 매년 개최하는 시상식으로 '오스카 바로미터'로 불린다.

영화 '미나리'(감독 정이삭)에서 할머니 순자를 연기한 윤여정이 이날 마리아 바칼로바(보랏2), 글렌 클로즈(힐빌리의 노래), 헬레네 젱겔(뉴스 오브 더 월드), 올리비아 콜먼(더 파더)과 경합 끝에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윤여정 외에 '미나리'는 미국배우조합상에서 출연 배우 전체에게 주어지는 앙상블상과 남우주연상(스티븐 연)에 노미네이트 됐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영화 '미나리']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미나리 | 윤여정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