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이브걸스 "'롤린' 역주행 전, 해체 고민했었다"(허리케인 라디오)
2021. 04.05(월) 16:24
브레이브걸스
브레이브걸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그룹 브레이브걸스가 길었던 무명시절을 회상했다.

5일 방송된 TBS FM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이하 '허리케인 라디오')에는 '롤린' 역주행 신화의 주인공 브레이브걸스가 게스트로 함께했다.

이날 브레이브걸스는 역주행의 시작점이었던 군부대 공연 당시를 회상했다. 브레이브걸스는 "어디 가서 큰 함성을 들어본 적이 없었는데 군부대에서 처음 들어봤다. 멀리 갈수록 환호성이 커지더라. 하나도 힘들지 않았다. 거기서 많은 에너지를 얻었다"고 감사함을 표했다.

그러면서 브레이브걸스는 오랜 무명기간으로 "그룹 자체가 희망이 없었다"며 "'롤린'이 주목받기 직전까지 해체를 생각했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전했다. "바리스타, 의류사업, 한국무용, 뷰티 유튜버 등 각자 제2의 인생을 준비했다"는 브레이브걸스는 "'롤린' 역주행 영상이 올라오기 하루 전에 용감한 형제 사장님과 만나서 해체에 관한 이야길 하기로 했었다. 계속 가수로 살 수 있게 해준 팬분들에게 고맙다. 꿈 같다"고 전했다.

브레이브걸스는 '롤린'의 역주행 이후 날로 높아지는 인기 덕에 광고계 러브콜도 계속해 받고 있단다. 브레이브걸스는 "게임 광고 촬영은 끝냈고, 치킨 광고도 촬영할 예정이다. 의류 브랜드 광고, 과자 광고, 화장품 광고도 촬영 예정이다. 너무 고마운 일이다"라고 덧붙였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BS FM '허리케인 라디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브레이브걸스 | 허리케인 라디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