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7 재보선 개표방송, KBS·TV조선 시청률 싹쓸이 [이슈&톡]
2021. 04.08(목) 11:27
KBS, TV조선
KBS, TV조선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4·7 재보궐 선거 개표방송 시청률의 승자는 KBS와 TV조선이었다. 지상파에서는 다채로운 그래픽을 앞세운 KBS, 종합편성채널에서는 불륨 매트릭 기술 도입으로 사실감을 높인 TV조선이 시청자들의 선택을 받았다.

8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저녁 7시부터 방송된 KBS1 '내 삶을 바꾸는 선택 2021 재보궐 선거 개표방송'은 전국 가구 기준 1부 7.3%, 2부 5.3%를 기록,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개표 방송 도중 편성된 'KBS 9시 뉴스' 역시 9.8%의 높은 시청률을 나타냈다.

KBS는 국내 개표방송 사상 처음으로 AR(증강현실) 카메라가 탑재된 RC카가 서울시청 등을 누비며 실시간 투·개표 데이터를 화려하고 다채로운 그래픽으로 전했다. 아울러 KBS에 차려진 메인 스튜디오에서는 오리지널 직각 LED '듀얼 K월'이 양강 구도로 치러지는 선거 결과를 박진감 있게 전달했다.

또 다른 지상파 MBC와 SBS는 기대에 못미치는 시청률 성적으로 아쉬움을 자아냈다. MBC '선택 2021'은 2.3%, '라디오스타' 이후 방송된 '특보 선택 2021'도 2.6%의 시청률을 보였다. SBS '4·7 재보선 국민의 선택'은 1부 3.5%, 2부 3.3%를 기록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KBS1

종합편성채널에서는 TV조선이 웃었다. 저녁 7시 30분부터 방송된 '4·7 재보궐 선거 개표방송'은 1부 3.6%, 2부 6.3%, 3부 5.7%의 시청률로, 지상파 MBC와 SBS를 뛰어넘는 수치를 보였다.

TV조선은 그룹 방탄소년단 등 K-POP 스타들의 무대에서 볼 수 있었던 불륨 매트릭 시술을 선거방송에 도입, 후보자들이 실제로 스튜디오에 있는 것처럼 구현해 한층 사실감 있는 개표방송을 선사했다.

이밖에 채널A '나의 선택 2021'은 1부 3.1%, 2부 2.0%, 3부 2.1%, MBN '4·7 민심의 선택'은 1부 2.2%, 2부 2.1%, 3부 1.7%, JTBC '뉴스룸'은 1.0%를 기록했고, 이후 방송된 특보 역시 1.2%의 낮은 시청률을 나타냈다.

4·7 재보궐 선거에서는 국민의 힘 오세훈 후보가 57.50%를 득표해 39.18%를 얻은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를 꺾고 서울시장에 당선됐다. 특히 오세훈은 서울시 25개 자치구에서 모두 승리해 눈길을 끌었다.

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는 국민의 힘 박형준 후보가 62.67%를 득표해 당선됐다. 더불어민주당 김영춘 후보는 34.42%를 득표한 것으로 최종 집계됐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1, TV조선]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KBS | TV조선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