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승우x박신혜 "'시지프스', 후회 없이 좋아한 작품"
2021. 04.08(목) 13:59
시지프스, 조승우, 박신혜
시지프스, 조승우, 박신혜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시지프스' 조승우와 박신혜가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JTBC 수목드라마 '시지프스: the myth'(극본 이제인·연출 진혁, 이하 '시지프스')가 8일 밤 최종회를 끝으로 종영한다.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조승우와 박신혜는 시청자들을 향해 감사 인사를 전했다.

먼저 조승우는 "이 작품은 저에게, '너는 어떠니?'라는 질문을 던졌다"며 "'후회, 다들 후회 때문에 시간을 거슬러 오는 거야'라는 이 한 문장이 주는 타격이 엄청났다"고 말했다.

그렇기에 조승우는 "내가 하고 있는 작업에 더욱 큰 의미를 두게 했다"면서 "단 몇 명일지라도 그분들께 '당신은 어떤가요?'라는 질문을 던질 수 있다면, 그리고 조금의 위로를 전할 수 있다면 저는 그걸로 충분할 것 같다. 내가 선택했던 '시지프스'라는 드라마를 '후회 없이' 참 많이 좋아했다"는 소회를 밝혔다.

박신혜는 "'시지프스'를 사랑해 주셔서 감사드린다"면서 "7개월이라는 시간 동안 서해로 지내왔던 순간들이 생각난다. 서해라는 인물로 살아가면서 힘든 순간도 있었지만, 행복하고 즐거웠던 시간들도 참 많았다. 또 현장에서 너무 좋은 선배님들과 후배님들과 함께 참 즐거웠다. 현장에서 느꼈던, 혹은 제가 보여드리고 싶었던 서해의 모습이 여러분께 잘 전달됐기를 소망해 본다"고 덧붙였다.

한편 '시지프스' 최종회는 8일 밤 9시 JTBC에서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드라마하우스 스튜디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박신혜 | 시지프스 | 조승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