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 '아내의 맛' 과장 연출 인정→사과 "송구한 마음"
2021. 04.08(목) 19:41
아내의 맛, 함소원
아내의 맛, 함소원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방송인 함소원이 최근 불거진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함소원은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 시즌 종영 소식이 실린 기사 캡처 사진과 함께 장문의 사과문을 게재했다.

이날 함소원은 "맞습니다 모두 다 사실입니다. 저도 전부 다 세세히 낱낱이 개인적인 부분들을 다 이야기하지 못했습니다. 잘못했습니다 과장된 연출하에 촬영하였습니다. 잘못했습니다"라며 과장 연출 논란에 대해 인정하고 사과했다.

이어 함소원은 "여러분 제가 잘못했습니다. 변명하지 않겠습니다 잘못했습니다. 친정과도 같은 '아내의 맛'에 누가 되고 싶지 않았기에 자진 하차 의사를 밝혔고, 그럼에도 오늘과 같은 결과에 이른 것에 대해 진심으로 안타깝고 송구한 마음입니다"라며 "그간 '아내의 맛'을 통해 저희 부부를 지켜봐 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라고 덧붙였다.

함소원은 앞서 지난달 28일 '아내의 맛' 조작 및 과장 연출 논란으로 하차했다. 누리꾼들은 함소원의 시댁 소유로 소개된 하얼빈의 별장이 그들의 소유가 아니라는 점을 지적하면서, 시어머니가 함소원과 진화의 불화설에 대해 막냇동생과 이야기하는 장면 등이 조작됐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함소원의 하차에도 '아내의 맛'을 향한 질타의 목소리는 줄지 않았고, 결국 '아내의 맛' 측은 8일 "함소원과 관련된 일부 에피소드에 과장된 연출이 있었음을 뒤늦게 파악했다. 방송 프로그램의 가장 큰 덕목인 신뢰를 훼손한 점에 전적으로 책임을 통감한다"며 "시청자 여러분들의 지적과 비판을 겸허히 받아들이고, 오는 13일을 끝으로 시즌 종료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송선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아내의 맛 | 함소원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