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 태양’ 남궁민·김지은, 일촉즉발 긴장감
2021. 07.08(목) 08:42
검은 태양, 남궁민 김지은
검은 태양, 남궁민 김지은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검은 태양’의 남궁민과 김지은이 예사롭지 않은 분위기로 눈길을 끈다.

하반기 방송 예정인 MBC 새 드라마 ‘검은 태양’(극본 박석호·연출 김성용) 측이 8일 남궁민, 김지은의 사진을 공개했다.

‘검은 태양’은 박석호 작가의 2018년 MBC 드라마 극본 공모전 수상작으로, 일 년 전 실종됐던 국정원 최고의 현장 요원이 자신을 나락으로 떨어뜨린 내부 배신자를 찾아내기 위해 조직으로 복귀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남궁민은 극 중 조직 내에서 ‘경외심’과 ‘공포’ 그 사이, ‘사신’이라는 악명으로 불리는 국정원 최정예 현장요원 한지혁 역을 맡았다. 그와 남다른 케미를 선사할 김지은은 한지혁의 파트너이자 다방면에서 특출난 재능을 가지고 있지만 가슴 아픈 과거를 숨기고 있는 유제이를 연기한다.

공개된 사진 속 남궁민, 김지은의 예사롭지 않은 분위기가 포착됐다. 사뭇 진지해 보이는 남궁민의 얼굴과 김지은의 일렁이는 눈빛에서 미묘한 감정을 엿볼 수 있다. 과연 두 사람이 어떤 상황에 마주한 것인지 궁금증을 더한다.

특히 두 사람은 일촉즉발 긴장감이 감도는 현장으로 벌써부터 숨 막히는 텐션을 유발한다. 보기만 해도 손에 땀을 쥐게 할 정도의 숨멎 투샷은 호기심을 불러일으키며, 남궁민과 김지은이 보여줄 국정원 파트너 케미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검은 태양’ 제작진은 “남궁민과 김지은은 첫 호흡에도 오랫동안 합을 맞춘 듯, 극에 녹아드는 찰떡 케미스트리를 자랑했다. 인물의 심리를 치밀하고 밀도 있게 그려내는 것은 물론 촬영에 들어가는 순간 캐릭터로 완벽 변신해 현장의 박수를 받았다. 두 사람이 ‘검은 태양’에서 보여줄 색다른 모습을 기대하셔도 좋다”라고 전했다.

한편 ‘검은 태양’은 MBC 드라마 극본 당선작의 저력을 보여주며 또 한 번의 ‘당선작 불패’ 신화를 이어갈 것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여기에 ‘옥중화’, ‘내 사랑 치유기’를 연출한 김성용 PD가 연출을 맡아 한국형 첩보 액션극을 선보일 전망이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MBC]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검은 태양 | 김지은 | 남궁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