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유리, 도전과 노력으로 빚어낸 '보쌈' [인터뷰]
2021. 07.09(금) 12:00
권유리
권유리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배우 권유리가 첫 사극 도전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끊임없는 대본 연구를 통해 완성한 캐릭터는 극에 설득력을 더하며 한층 흥미진진한 전개를 빚어냈다.

MBN 주말드라마 '보쌈 - 운명을 훔치다'(극본 김지수·연출 권석장, 이하 '보쌈')는 광해군 치하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생계형 보쌈꾼이 실수로 옹주를 보쌈하며 펼쳐지는 로맨스로, 다채로운 캐릭터와 흡입력 있는 전개를 더한 새로운 퓨전 사극이다. 무엇보다 MBN 드라마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는 등 뜨거운 화제성을 입증했다.

이에 대해 권유리는 "'보쌈'은 사전 제작된 작품이다. 촬영을 모두 마쳤기 때문에 한 발짝 떨어져서 반응을 여유롭게 지켜볼 수 있었던 것 같다. 영상에 달린 댓글들도 가끔 찾아봤다. 센스 있는 대답들이 많더라"라고 말했다.

그는 "그룹 소녀시대 멤버들의 반응도 즉각적으로 있었다. 쪽진 머리가 정말 잘 어울린다고 칭찬을 하더라. 듣기 너무 좋았다"라며 "최근에 지방 음식점을 갔는데 예전과 온도가 다르더라. 저를 알아보고 서비스를 주더라. 응원을 받을 수 있는 연령층이 다양해졌다. 이런 부분이 사극의 또 다른 매력인 것 같다"라고 밝혔다.

권유리는 극 중 '보쌈'으로 운명이 바뀌었으나 이에 굴하지 않고 자신의 삶을 스스로 개척해 나가며, 본인의 신념을 지키는 굳은 심지의 화인옹주 수경 역을 맡아 캐릭터의 틀을 벗어던진 신선한 매력을 선보였다.

수경을 이해하기 위해 수많은 노력을 기울인 권유리는 "제가 느꼈을 때 수경의 사연은 다이내믹했다. 시청자들이 이해를 할 수 있도록 서사를 좀 더 탄탄하게 만들고자 고민을 많이 했던 것 같다"라며 "그 과정에서 시야가 넓어졌다고 생각한다. 연기하면서 많이 배우고 성장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저는 평소 엉뚱한 면이 많지만, 수경은 똑 부러지고 자기주장이 강한 친구다. 능동적이고 주체적인 여성상을 표현하기 위해 대사의 함축적인 내용까지 이해하려고 했다. 걸음걸이, 눈빛, 어미를 처리하는 어투까지 신경 썼다"라고 덧붙였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권유리

권유리는 '보쌈'을 통해 사극에 처음 도전장을 내밀었다. 그만큼 걱정이 많았지만 주변의 도움으로 극복할 수 있었다. 그는 "장르의 이해도가 없었다. 경험이 없다 보니 제작진과 배우들에게 믿음이 부족할 수 있겠구나 싶었다. '내가 과연 잘할 수 있을까'라는 생각을 계속했던 것 같다"라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심리적으로 걱정과 불안감이 많았는데, 본격적인 촬영에 들어가고 감독님과 작가님 등 많은 제작진 분들이 격려를 보내주셨다. 드라마틱하게 표현해낼 수 있는 것들도 세심하게 잘 알려주셨다. 늘 곁에서 꼼꼼하게 디렉팅을 해 주신 덕분에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었던 것 같다"라며 제작진에 대한 애틋함을 드러냈다.

그는 "가수 활동을 하면서 언젠가 사극을 할 수 있는 기회가 온다면 기본적인 요소가 될 테니 승마를 취미로 배웠다. 덕분에 승마 장면을 두려움 없이 찍었다. 실제로는 활을 쏴 본 적 없지만 소녀시대 노래 '훗'의 안무가 활쏘기 연기에 도움이 됐다"라고 전했다.

또한 권유리는 촬영을 거듭할수록 사극에 매력을 느꼈다며 "시대상을 보여줄 수 있는 장르다. 분장을 하고 연기할 때 현대극과 느낌이 다르더라. 몰입도를 높여주는 요소들이 곳곳에 있다는 게 좋았다. 극 중 절벽 위에서 죽겠다는 마음을 먹고 뛰어들기 직전 통곡하는 장면이 있다. 그때 입고 있던 소복 치마가 휘날리면서 사극의 묘미를 알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예전에 봤던 드라마 '황진이'를 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가진 적이 있었다. 춤과 노래를 할 수 있는 캐릭터라 가수로서의 활동 경험이 도움될 거라 생각했다. '다모'도 괜찮을 것 같다. 나중에 도전을 해보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삼각 로맨스 호흡을 맞춘 정일우, 신현우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잔인한 운명의 소용돌이에 휘말린 세 사람의 애달픈 삼각 로맨스는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권유리는 "또래 친구들과 작업하는 게 흥미로웠다. 촬영 전부터 좋은 시너지를 낼 수 있겠다는 믿음이 컸다. 매 장면을 촬영할 때마다 많은 대화를 나눴다"라고 밝혔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권유리

지난 2007년 소녀시대로 가요계에 데뷔한 권유리는 '다시 만난 세계', 'Gee', '소원을 말해봐', '키싱 유', '라이언 하트' 등 다수의 히트곡을 발매, K팝 열풍의 주역으로 활약했다. 이후 '못 말리는 결혼'을 통해 연기를 시작한 그는 드라마 '패션왕', '동네의 영웅', '피고인' 등에서 존재감을 드러내며 배우로서의 입지를 탄탄히 쌓아왔다.

특히 그는 연극 '앙리 할아버지와 나'로 한층 성숙한 연기력을 자랑, 대중들에게 호평을 받기도 했다. 권유리는 "2년 전부터 매체 아닌 연극 무대에서 라이브 무대를 100회 이상 해왔다. 이순재, 신구 선생님 등 선배들과 에너지를 분출했던 시간들이 좋은 영향을 끼친 것 같다. 이번 작품을 하면서 시너지를 낼 수 있었던 것도 연극 덕분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또한 권유리는 가수와 배우 사이에서 많은 고민을 했다며 "한때 소녀시대 활동이 전부라고 생각했다. 근데 계속 소녀시대로 머무는 것보다 다양한 걸 경험하고 싶었다. 이러한 고민들이 밑거름 되는 경험을 했다. 앞으로도 성장해가는 모습을 대중들에게 보여드리고 싶다"라고 말했다.

2018년 솔로 앨범 '더 퍼스트 신(The First Scene) 이후 가수 활동을 잠정 중단한 그는 "언제든지 열려있다. 좋은 기회가 만들어진다면 보여드리고 싶은 마음이 있다. 적당한 타이밍이 생길 때 솔로나 그룹 활동을 할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권유리는 배우로서의 목표에 대해 "저에게 호기심을 가졌으면 좋겠다. 시청자들이 꾸준히 작품을 볼 수 있게 만드는 사람이 되고 싶다"라며 "좋은 사람이자 배우가 되고자 열심히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권유리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권유리 | 보쌈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