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토' 정형돈x태연, 대환장 '우결' 케미 [TV온에어]
2021. 07.11(일) 05:58
놀라운 토요일
놀라운 토요일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놀라운 토요일'에서 정형돈과 태연이 예능 '케미'로 눈길을 끌었다.

10일 저녁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놀라운 토요일'에서는 정형돈과 데프콘이 출연해 다양한 문제를 풀었다.

앞서 정형돈과 태연은 '우리 결혼했어요'에 출연해 가상 부부로 활약한 바 있다. 정형돈이 '우리 결혼했어요' 출연 당시 열애설과 함께 결혼을 발표하면서 두 사람의 가상 결혼은 하차로 끝을 맺게 됐다.

이 가운데 태연이 이날 자신에게 말을 걸자 정형돈이 "또 또 말 걸고 싶어가지고"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본 MC 붐이 "태연은 미련이 남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태연은 "이쪽이 잘못했다"며 정형돈을 가리켰다. 그러면서 태연은 "저는 쿨하다"고 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붐은 정형돈과 태연에게 "각자의 삶을 살고 있는데 괜찮냐"고 했다. 이에 정형돈은 "그냥 늘 미안하다"고 넉살을 떨었다. 그러면서 정형돈은 "마지막 태연 양의 말이 잊히지 않는다"면서 "열애설 터지고 마지막 촬영날 조용히 태연 양이 '너 뭐하냐. 나랑 방송 찍고 사랑은 다른 곳에서 하더라'고 했다"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이후 1라운드 음식인 고사리육개장이 공개되자 정형돈은 "태연이한테 따뜻한 밥 한끼 못 해준 거 미안하다"고 말했다. 이에 태연은 "내가 사 먹을게"라고 받아쳤다.

정형돈은 가상 결혼 시절 태연의 애칭을 언급하며 "늘 젤리한테 미안하다"고 농담을 던져 웃음을 유발했다. 이에 태연은 "호칭 부르지 마"라면서 "구차해 그만 이야기 해"라고 질색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tvN '놀라운 토요일']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놀라운 토요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