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혜리 "'간동거', 따뜻하고 소중한 작품으로 남을 것" 종영 소감
2021. 07.15(목) 12:24
간 떨어지는 동거, 이혜리
간 떨어지는 동거, 이혜리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배우로 변신한 이혜리가 '간 떨어지는 동거'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혜리는 15일 소속사 크리에이티브그룹 아이엔지를 통해 tvN 수목드라마 '간 떨어지는 동거'(극본 백선우·연출 남성우) 종영 소회를 밝혔다.

이날 이혜리는 "'간 떨어지는 동거' 촬영을 추운 겨울에 했는데, 정말 좋은 스태프분들과 동료 배우들과 함께 해서 그런지 언제나 유쾌하고 행복한 현장이었다. 저에게 따뜻하고 소중한 작품으로 기억될 것 같다"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매주 담우여(이담+우여) 커플이 행복할 수 있도록 함께 응원해 주고 담이와 함께 웃고, 울어주신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덕분에 저 또한 시청자의 입장에서 함께 어울리며 즐거운 8주를 보낼 수 있었다"며 "언제나 용감하고 씩씩했던 담이처럼 앞으로도 좋은 모습 보여드리고 싶다. 앞으로도 많은 기대와 사랑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혜리가 이담 역으로 활약한 '간 떨어지는 동거' 최종회는 이날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tvN]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간 떨어지는 동거 | 이혜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