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키운다' 김나영 "양희은의 진심, 용기 낼 수 있었던 계기"
2021. 07.29(목) 11:32
내가 키운다
내가 키운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내가 키운다'에서 방송인 김나영이 가수 양희은에 대한 고마움을 드러낸다.

30일 방송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용감한 솔로 육아 - 내가 키운다'(이하 '내가 키운다') 4회에는 김나영의 솔로 육아 일상에 방문한 가수 양희은과 신우, 이준의 하루가 방송된다.

최근 진행된 촬영에서 김나영의 두 아들 신우, 이준은 엄마를 도와 손님맞이 집 청소를 직접 하는 것은 물론, 사이좋게 설거지를 하며 하루를 시작했다. 김나영은 깜짝 손님을 위한 여름 보양식 메뉴로 낙지 요리를 준비했고, 요리에 앞서 신우와 이준이 낙지 손질까지 도와줘 스튜디오 출연자들을 모두 놀라게 했다.

이날 김나영의 솔로 육아를 응원하러 방문한 주인공은 양희은이었다. 한 방송의 MC로 만나 인연을 쌓아온 두 사람은 연예계 선후배 사이가 아닌 엄마와 딸 같은 사이로 유명하다. 특히 양희은은 지금껏 방송에서 보여준 카리스마 넘치는 이미지와는 180도 다른, 두 아이의 외할머니와 같은 따뜻한 면모를 보였다.

이어진 인터뷰에서는 두 사람의 뭉클한 진심이 전해졌다. 김나영은 "힘든 결정을 할 때, 양희은의 한 마디로 인해 용감하게 용기를 낼 수 있었다"라며 양희은에 대한 고마움을 밝혔다. 양희은 역시 "어린 시절 엄마를 여읜 김나영을 위해 엄마가 되어주고 싶었다"라는 진심 어린 한마디로 스튜디오는 또 한 번 울음바다가 됐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JTBC]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나영 | 양희은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