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키운다’ 김나영 아들 이준 “여자친구, 엄마보다 좋아”
2021. 08.13(금) 22:08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내가 키운다’ 김나영, 아들 친구와 ‘찐 친’ 되기에 도전했다.

13일 밤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용감한 솔로 육아 – 내가 키운다’에서는 김나영, 아들 신우, 이준 일상이 드러났다.

이날 김나영은 이준이의 베스트 프렌드 맞이를 위해 아침부터 바쁘게 움직였다. 3살 여아 은수였다.

제작진은 이준에게 “엄마가 좋냐, 은수가 좋냐”라는 짓궂은 질문을 던졌다. 이준은 “은수가 좋다. 귀엽다”라며 친구이자 여자 동생인 은수를 챙겼다.

김나영은 공동 육아 어린이집에 아이를 보내고 있다며, 이날 은수를 봐주기로 했다고 귀띔했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JTBC ‘용감한 솔로 육아 – 내가 키운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나영 | 내가 키운다 | 이준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