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수무당 가두심' 남다름 VS 윤정훈, 아슬아슬 체육관 주먹다짐
2021. 08.20(금) 16:08
우수무당 가두심
우수무당 가두심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우수무당 가두심' 배우 남다름과 윤정훈이 주먹다짐을 벌인다.

카카오TV 오리지널 '우수무당 가두심'(극본 주브라더스·연출 박호진) 측은 20일 우수(남다름)와 일남(윤정훈)의 스틸을 공개했다.

'우수무당 가두심'은 원치 않는 운명을 타고난 소녀 무당 가두심(김새롬)과 원치 않게 영혼을 보게 된 엄친아 나우수가 위기의 18세를 무사히 넘기기 위해 함께 미스터리를 파헤쳐가는 고교 퇴마로그다.

대한민국 최고의 명문 송영고의 전교 1등 우수와 전교 꼴찌 후보 일남은 비록 성적은 정반대이지만 티격태격하다가도 서로를 살뜰하게 챙기는 절친 사이다. 특히 우수는 전교 꼴찌 친구들이 연이어 목숨을 끊는 미스터리한 사건이 학교를 덮친 후부터, 일남의 안전을 유독 걱정해왔다.

지난 에피소드에서도 우수는 귀신을 보게 돼 멘탈 붕괴에 빠진 상황에도 일남의 가족이 운영하는 포장마차를 찾아가, 족집게 과외 선생님을 자처하며 절친의 성적 상승을 기대했다.

이날 공개된 스틸에는 죽고 못 사는 우정을 자랑하던 우수와 일남이 체육관에서 주먹다짐 중인 아슬아슬한 장면이 담겨 시선을 강탈한다. 그동안 버라이어티한 사건 사고를 겪으면서도 분노하지 않았던 우수는 이전에 볼 수 없던, 화가 잔뜩 난 표정으로 일남에게 달려든 모습이다.

특히 우수는 일남에게 매운맛을 보여주려는 듯 핵 주먹을 날릴 기세를 보이더니, 바닥에 쓰러진 일남의 멱살을 잡고 분노를 삭이고 있어 우수가 이토록 화가 난 이유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두 사람 사이에 무슨 사건이 벌어졌는지, 우정에 완전히 금이 간 것인지 시청자들의 흥미 포인트를 자극한다.

그런가 하면 일남에게 핵 주먹을 날리던 우수가 무언가를 보고 얼어붙은 모습이 함께 공개돼 시선을 모은다. 우수가 일남을 향해 쌓인 분노를 제쳐 두고 놀란 토끼 눈으로 바라보는 정체는 무엇일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제작진은 "항상 웃는 얼굴로 현장을 빛내는 남다름 배우는 절친 주먹다짐 장면 촬영 당시, 카메라가 돌자 순식간에 눈빛이 돌변해 분노에 가득 찬 우수로 완벽변신해 소름 돋는 연기를 보여줬다. 우수가 분노한 이유를 지켜봐 달라"라고 전했다.

'우수무당 가두심'은 매회 20분 내외, 총 12부로 구성되며, 매주 금요일 저녁 8시 공개된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카카오TV]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남다름 | 우수무당 가두심 | 윤정훈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