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석, 20개월 여아 강간·살해범에 분노 "신상 공개해야" [TD#]
2021. 08.30(월) 17:04
정보석
정보석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배우 정보석이 생후 20개월 의붓딸을 성폭행하고 학대·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20대 남성 양모씨를 엄벌에 처할 것을 촉구했다. 또 신상 공개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정보석은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은 암울하고 화나는 뉴스를 많이 들었다"로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올렸다.

그는 "그중에서도 20개월 유아를 폭행하고 살해한 대전의 '양모씨'! 그런 인격을 가진 사람을 익명으로 보호해야 하나"라며 "죽은 아이를 생각하면 너무나 가슴이 답답하고 먹먹하다. '정인이' 때 앞으로는 지켜주겠다고 약속했는데, 또 이런 일이 생길 때까지 '나는 무얼 했나?' 많이 반성이 되고 자책이 된다"고 적었다.

이어 "누구나 이 세상에 올 때는 귀한 뜻을 가지고 소중하게 왔을텐데, 힘 없고 저항할수 없는 아이들을 상대로 폭행을 하고 끔직한 범죄를 저지른 인간들은 다시는 사회로 돌아오지 못하게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대전의 '양모씨'에게 회복할 수 없는 중벌이 내려지길 촉구한다. 꼭 그렇게 되길 바란다. 제발"이라며 신상 공개가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양씨는 지난 6월 15일 새벽 대전시 대덕구 집에서 생후 20개월 아이를 이불로 덮고 주먹과 발로 수십 차례 때려 숨지게 한 혐의 등을 받는다. 이후 아이의 시신을 아이스박스에 넣어 보름 넘도록 집 안에 숨겨둔 사실도 드러났다. 또한 양씨는 A양을 성폭행했다는 혐의도 받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송선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인스타그램 | 정보석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