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문아’ 이동진 “칸 영화제, 구토하며 하루 6편 관람” [T-데이]
2021. 09.14(화) 10:12
옥탑방의 문제아들, 이동진
옥탑방의 문제아들, 이동진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옥탑방의 문제아들’에 영화평론가 이동진이 출연해 직업 고충을 토로할 예정이다.

14일 밤 10시 40분 방송하는 KBS2 예능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이동진이 출연해 ‘평론계의 아이돌’다운 폭풍 입담을 펼칠 예정이다.

이날 이동진은 영화 평론 때문에 감독들로부터 항의를 받은 적 있느냐는 질문에 “옛날엔 너무 많았다. 욕을 하고 협박까지 하는 사람도 있었다”고 답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어 “입장 바꿔 생각하면 충분히 화가 날 것 같다. 그런 의미에서 평론가가 좋은 직업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솔직한 심경을 전했다.

또한 그는 하루에 영화를 가장 많이 본 횟수가 어떻게 되느냐는 질문에 “칸 영화제에서 하루에 여섯 편을 본 적이 있다. 영화들이 대부분 어려운 예술영화였어서 결국 구토까지 했다”라며 평론가의 남다른 고충을 밝혔다고.

한편 이동진은 숫자에 대한 독특한 강박을 밝혔는데, “팬으로부터 빨간 종이학 천 마리를 선물 받고 ‘정말 천 마리가 맞을까?’라는 생각이 들어 일일이 세 봤다”며, “처음 셌을 땐 3마리 정도 적어서 다시 세보니 천 마리가 맞더라. 천 마리가 안 됐으면 빨간 색종이를 사서 직접 접을 생각이었다”고 전해 놀라움을 선사했다.

또한 그는 “영화 관람 전 늘 A4 용지 스무 장 정도를 준비한다”라며 독특한 습관을 밝혔는데, “영화를 보며 메모하는 습관이 있는데 한 영화당 적게는 10장, 많게는 20장 정도 메모한다”라며 평론가의 남다른 직업 정신을 드러내 멤버들의 관심을 증폭시켰다는 후문이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K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옥탑방의 문제아들 | 이동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