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릿 우먼 파이터’ 라치카, 홀리뱅 제친 대중성
2021. 09.14(화) 23:46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스트릿 우먼 파이터’ 라치카 팀이 대중성을 입증했다.

14일 밤 방송된 Mnet 예능프로그램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서는 두 팀씩 대진 대결 결과가 공개됐다.

이날 라치카, 홀리뱅 팀이 접전을 벌였다. 많은 이들이 라치카가 좀 더 대중적인 파워가 있다고 평했고, 결과는 예상대로 라치카 승리였다.

라치카 리안은 “고생했다”라고 격려했고, 서로를 얼싸안고 울었다. 패배한 홀리뱅은 “속상하다”라며 패배의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라치카 | 스트릿 우먼 파이터 | 홀리뱅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