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 더 우먼' 이하늬 "정말 재밌었던 대본, 현웃이 계속 터지더라"
2021. 09.15(수) 14:13
이하늬
이하늬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원 더 우먼' 배우 이하늬가 출연 소감을 밝혔다.

SBS 새 금토드라마 '원 더 우먼'(극본 김윤·연출 최영훈)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15일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됐다. 현장에는 최영훈 감독을 비롯, 배우 이하늬, 이상윤, 진서연, 이원근이 함께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행사의 진행은 소슬지 큐레이터가 맡았다.

이날 2년 6개월 만에 '원 더 우먼'으로 복귀하게 된 이하늬는 "대본이 정말 재밌었다. 앉아서 처음부터 끝까지 활자를 깔깔대면서 읽는 대본은 흔치 않다. 근데 현웃이 계속 터지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처음 6~8부를 받았다. 쉴 틈 없이 계속 봤던 것 같다. 빨리 연기하고 싶은 마음이었다"라며 "생애 첫 1인 2역을 연기하게 됐는데, 큰 간격이 있어서 그것에 충실하려고 노력했다"라고 덧붙였다.

'원 더 우먼'은 비리 검사에서 하루아침에 재벌 상속녀로 인생 체인지가 된 후 빌런 재벌가에 입성한, 불량지수 100% 여검사의 '더블라이프 코믹버스터' 드라마다. 권력과 갑질을 일삼는 분노 유발자들을 향해 브레이크 없는 사이다 폭격을 예고하면서 사이다 활극의 탄생을 알리고 있다.

무엇보다 지난해 SBS '굿캐스팅'을 통해 유쾌, 통쾌, 상쾌한 코미디 연출력으로 호평을 이끌었던 최영훈 감독과 이하늬, 이상윤, 진서연, 이원근 등이 뭉쳐 방송 전부터 많은 분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S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원 더 우먼 | 이상윤 | 이하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