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아 "'놀토' 찐팬, 여기 앉아 있으니까 토할 것 같아"
2021. 09.18(토) 19:42
놀토
놀토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놀토'에서 가수 현아가 출연 소감을 밝혔다.

18일 저녁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놀라운 토요일-도레미 마켓'(이하 '놀토')에서는 현아, 던이 출연해 노래 가사 맞추기에 도전했다.

이날 '놀토' 최초 커플 게스트로 등장한 현아와 던은 화려하게 등장,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후 멤버들과 인사를 나눈 두 사람은 파워풀한 신곡 '핑퐁(Ping pong)' 퍼포먼스를 선보여 이목을 끌었다.

던은 자신의 비주얼 콘셉트에 대해 "우리가 상상하는 동화를 표현하는 거다. 그래서 동화 속 주인공처럼 입었다"라고 밝혔다. 현아도 "미니앨범 타이틀곡 '핑퐁'은 연인들의 티키타카를 재밌게 표현한 거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그는 "던이 앨범 전체 프로듀싱까지 담당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자 던은 "같이 했다. 제가 먼저 밥상을 차리고 현아가 숟가락을 얹었다"라고 답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또한 '놀토' 찐팬 현아는 "여기 앉아 있으니까 토할 것 같다. 집에 있을 때 봉인이 해제된다. 그런 부분이 '놀토'와 맞는 것 같다. 오늘 그런 텐션을 관람하기 위해 나왔다"라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N '놀토']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놀토 | | 현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