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 김소연 "강렬했던 천서진, 강약조절에 중점 두고 노력"
2021. 09.18(토) 21:29
펜트하우스
펜트하우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펜트하우스' 배우 김소연이 천서진 캐릭터의 고충을 밝혔다.

18일 밤 방송된 SBS 추석특집 '펜트하우스 - 540일간의 이야기'에서는 주요 배우들을 비롯해 이른바 '펜트 키즈'들이 총출동해 첫 대본 리딩부터 마지막 방송까지 시청자들과 함께한 540일 동안의 다양한 이야기를 배우들의 시선으로 솔직 담백하게 풀어냈다.

이날 김소연은 첫 대본리딩 당시를 떠올렸다. 그는 "너무 떨었다. 첫 대사가 '그만'이었다. 대가사 오기까지 20신 정도가 지났어야 됐는데 머릿속은 온통 '그만'이었다. 다른 신은 전혀 기억이 나질 않더라"라고 털어놨다.

이어 "대본 리딩을 준비할 때 감독님이 '유니크'를 주문했다. 그 부분을 중점적으로 노력했던 것 같다. 다행히 감독님과 작가님 모두 좋아해주시더라. 고민과 떨림으로 시작해 꿀잠을 잤던 기억이 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김소연은 "천서진은 강렬한 캐릭터다. 보시는 분들도 지칠 것 같았다. 강약조절을 최대한 해보고자 노력을 했다. 외적으로 스타일리스트들과 연구를 정말 많이 했다. 모든 장면에 컬러를 정해 놓고 고민과 협업을 했다"라고 설명했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펜트하우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소연 | 펜트하우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