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 더 우먼' 이하늬, 안방극장 열광시키는 '사이다 퀸'의 귀환
2021. 09.19(일) 09:32
원 더 우먼
원 더 우먼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배우 이하늬가 '원 더 우먼'에서 빌런 시댁 잡는 사이다 며느리로 안방극장을 초토화시켰다.

지난 18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원 더 우먼(One the Woman)'(극본 김윤·연출 최영훈) 2회에서는 '재벌가 며느리' 강미나(이하늬)의 삶을 살게 된 '비리 검사' 조연주(이하늬)의 일상이 그려졌다.

교통사고 후 눈을 뜬 조연주는 자신이 국내 최고 재벌가인 한주그룹의 며느리 강미나라는 사실을 알고 기뻐했다. 하지만 유민그룹의 혼외 자식으로 시댁은 물론 친정에서까지 무시당하는 미운 오리 새끼라는 사실에 충격을 받았다. 이 가운데 강미나로 시집살이를 시작한 조연주가 자신을 따돌리기 위해 외국어로 대화를 나누는 시댁 식구들의 말을 알아듣고 그 자리에서 불어로 "왜 말들이 없으세요? 좀 전까지 프랑스 현지인들처럼 신나게 절 씹으시더니"라고 말해 보는 이들의 속을 뻥 뚫리게 하는 통쾌한 사이다를 선사했다.

이어 추도식에 간 조연주가 조카의 장난에 분노가 폭발,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시댁 식구들 한 사람 한 사람에게 일침을 던지며 속에 있던 울분을 폭발시켰다. 특히 시아버지 한영식(전국환)의 호통에 "언성 높은 사람이 이기는 거예요?"라고 맞받아치는 파워풀한 직구 화법을 앞세워 시청자들의 속을 뻥 뚫어 주더니, 곱게 말하라는 남편 한성운(송원석)에게 톤만 다듬은 채 욕설을 내뱉어 웃음을 안겼다.

그런가 하면 극의 말미 한승욱이 조연주의 정체를 의심, 대립각을 세우며 엔딩을 맞이했다. 이에 정체가 발각될 위기에 처한 조연주가 위기를 어떻게 타파할지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이렇게 이하늬는 '원 더 우먼'에서 오랜 내공으로 다져진 탄탄한 연기 실력을 발휘,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특히 망가짐을 두려워하지 않는 다채로운 표정 연기로 혼란스러운 조연주의 심정을 고스란히 표현해 내며 또 한 번의 '인생 캐릭터'를 경신했다는 호평을 얻고 있다.

이하늬 주연의 '원 더 우먼'은 매주 금, 토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SBS '원 더 우먼']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원 더 우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