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때녀' 작은 거인 사오리, 스스로 찾아가는 삶의 행복 [한복인터뷰]
2021. 09.21(화) 12:00
사오리
사오리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가냘프지만 거구를 뛰어넘는 아우라를 지녔다. 끝까지 공을 노리는 작은 거인의 모습이 많은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인 건, 그의 진심이 담긴 집념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작은 거인, 수어 아티스트 사오리의 꿈은 이제 시작이다.

최근 시청자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는 인물이 있다. 바로 SBS 예능프로그램 '골을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의 'FC 월드클라스' 소속 팀원 사오리다. 작은 체구로 빠르게 적진을 돌파하고, 높게 뜬 공도 놓치지 않는 모습이 시청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골때녀' 출연 전만 해도 축구에 관심이 없었다고. 그러나 지금은 부상을 당해도 연습에 매진할 정도로 축구에 진심이 됐다는 사오리다. 사오리는 이 진심이 프로그램의 인기 요인인 것 같다면서 "축구에 진심인 우리의 모습을 보고 시청자들이 감동하신 것 같다"라고 했다.

그렇다면 사오리가 생각하는 축구의 매력은 무엇일까. 사오리는 "축구의 매력은 일단 축구가 개인적으로는 너무 어렵다. 할수록 어렵다. 연습을 이렇게 열심히 했는데 실전에서는 그게 안 나오고 실수를 많이 하니까 잘하고 싶은 욕심이 생기더라"면서 "개인플레이가 아니라 팀 플레이다 보니까 팀원들과 함께 골을 넣고 그 기쁨을 나눴을 때가 잊히지 않는다. 다시 느끼고 싶다. 어렸을 때 느꼈던 청춘의 느낌이다"라고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포토

사오리가 '골때녀'를 하며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은 준결승 경기였다. 아비가일이 길게 토스한 공을 포기하지 않고 달려가던 그 순간이 잊히지 않는다고. 사오리는 "그 순간 포기해도 되는데 내가 포기했다면 우리가 졌다고 인정하는 것 같고 후회할 것 같았다. 내가 열심히 잡으러 가는 모습으로 인해서 팀원들이 포기하지 않았으면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사오리는 "저는 포기하는 게 싫다. 뭔가 자꾸 그런 약한 모습 보이는 게 나한테 지는 것 같아서 싫다. 나와의 약속을 어기는 것 같아서 스트레스다"라고 말했다.

시청자들이 사오리에게 반한 것도 그러한 투지였다. 포기해도 될 법한 순간들에도 사오리는 절대 포기하지 않았다. 그러한 모습들이 쉽게 포기하고 단념하는 세태 속에서 깊은 감동으로 다가왔다. 이에 대해 사오리는 "'골때녀' 하면서 가장 많이 들은 말이 '사우리가 투지 있게 하는 걸 보고 내가 열정적이었을 때가 언제였지 생각하게 됐다'는 말이었다. 그런 말씀을 해주시면 되게 뿌듯하고, 열심히 하는 모습을 계속 보여드려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고 말했다.

"하겠다고 마음을 먹었으면 끝까지 될 때까지 해요. 포기하는 것도, 지는 것도 싫거든요. 모든 걸 완벽하게 하고 싶은 느낌이 있어서 스스로 힘들 때가 있어요. 그래도 힘든 만큼 성취감을 얻었을 때 너무 행복해요."
티브이데일리 포토

어딜 가나 사람들이 자신을 응원해준다면서 '골때녀'의 인기를 실감한다는 사오리. 팬이 늘어나 행복하다는 사오리는 조금 다른 이유로 자신의 인기에 감사하고 있었다. 인기가 높아질수록 자신이 하고 있는 일에 사람들의 관심이 이어질 거란 기대 때문이었다. '골때녀'로 얼굴을 알린 사오리의 본업은 수어 아티스트다. 사람들에게 생소한 직업이지만, 사오리가 스스로 찾은 삶의 행복 중 하나다. 사오리는 "일본에 있을 때에는 좋은 학교, 직장에 가야 해서 열심히 노력하기는 했지만, 대부분 부모님이 좋아할 거라고 생각해서 한 일이었다. 내가 삶의 주도권을 가지고 스스로 만드는 행복을 느끼고 싶어서 한국에 왔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한국에서 다양한 활동을 하던 사오리에게 인생의 큰 전환점이 찾아왔다. 사오리는 2018년 평창 동계페럴림픽 홍보 대사로 활동하던 중 한국어 수어를 접하면서 수어 아티스트의 길을 걷게 됐다. 사오리는 "패럴림픽 현장에서 한국 수어를 보게 됐는데, 나라마다 수어가 다르다는 걸 알았다. 외국인인 제가 한국어를 배웠기 때문에 한국어 수어를 배우면 의미 있게 메시지를 전할 수 있지 않을까 싶었다"라고 말했다.

평창 동계페럴림픽 이후 수어를 배우고 농인과 청인 모두 즐길 수 있는 콘텐츠를 만들게 됐다는 사오리. 사오리는 "농인과 청인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콘텐츠가 없더라. 기존 농인 콘텐츠에는 소리가 안 나오니까 청인들이 청인들이 관심을 가지지 않았다. 청인과 농인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콘텐츠를 만들고 싶었다"라고 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사오리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방탄소년단 'ON' 'Dynamite' 등 다양한 수어 퍼포먼스를 공개했다. 사오리의 수어 퍼포먼스는 그동안 글자로만 퍼포먼스를 접해야 했던 농인들의 문화 저변을 넓혀주는 역할을 톡톡히 했다. 이에 대해 사오리는 "모두가 함께 시각적으로 즐길 수 있는 걸 만들고 싶었다. 제 영상을 본 농인 분들이 '이 노래가 이렇게 빨랐어?' '이런 분위기였어?'라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수어 아티스트로서 성장하기 위해 사오리는 국가공인 수어 통역사 시험에 도전 중이다. 지난해 외국인 최초로 1차 필기시험을 통과한 사오리는 실기 시험 합격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사오리는 "국가공인 수어 통역사 시험에 합격하고 나면 제가 수어 아티스트로서 좀 더 의미 있게 성장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라고 목표를 밝혔다.

"추석 대보름에 빌고 싶은 소원이요? 첫 번째 소원은 축구를 잘하고 싶어요. 또 제가 하는 활동을 지지해주시는 팬들이 많아졌으면 좋겠어요. 제 모습을 보고 여러분들이 포기를 안 했으면 좋겠어요. 관심을 갖고 도전해보는 용기를 냈으면 좋겠어요. 스스로가 삶의 행복을 만드는 방법을 알았으면 해요."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송선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사오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