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제76차 유엔총회 연설·특사 활동 마치고 귀국
2021. 09.24(금) 07:13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이 전 세계 청년을 대표해 유엔총회에 참석하고 뉴욕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에 한국 작품을 전달하는 등 촘촘하게 짜여진 특사 일정을 완수했다.

소속사 빅히트 뮤직 측은 24일 "방탄소년단이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 자격으로 찾은 미국 뉴욕 일정을 충실히 수행하고 이날 귀국했다"라고 밝혔다.

방탄소년단은 제76차 유엔총회 '지속가능발전목표(SDG) 모멘트' 개회 세션 연설, UN과의 'SDG 모멘트' 인터뷰, 미국 ABC 방송 인터뷰 등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일정을 소화했으며, 뉴욕 메트로폴리탄 미술관과 뉴욕 한국문화원 등도 방문해 '문화 사절' 역할도 톡톡히 했다.

2018년과 2020년에 이어 올해로 세 번째 유엔에서 연설하게 된 방탄소년단은 자신들의 경험을 바탕으로 한 메시지를 던지는 대신, 미래세대의 이야기를 있는 그대로 전달하는 메신저였다.

2018년에는 영어로, 2020년에는 영어와 한국어를 섞어 연설했지만 이번에는 대한민국 대통령 특사로 연단에 섰다는 사명감과 미래세대들의 이야기를 더 잘 전달해야 한다는 책임감에 일곱 멤버 전원이 한국어로 연설했다.

방탄소년단은 "지금의 10대, 20대들을 '코로나 로스트 제너레이션'이라고 부르기도 한다고 들었다. 다양한 기회, 시도가 필요한 시기에 길을 잃었다는 의미인데, 어른들 눈에 보이지 않는다고 해서 길을 잃었다고 할 수 있을까 싶다"라고 반문한 뒤 "'로스트 제너레이션'이 아니라 '웰컴 제너레이션'이라는 이름이 더 잘 어울린다. 가능성과 희망을 믿으면 예상 밖의 상황에서도 길을 잃는 것이 아니라 새로운 길을 발견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이들은 "세상이 멈춘 줄 알았는데 조금씩 앞으로 나아가고 있다. 모든 선택은 엔딩이 아니라, 변화의 시작이라고 믿고 있다"라고 연설을 끝맺으며 'Permission to Dance' 퍼포먼스 영상을 공개했다.

방탄소년단은 연설 직후 문 대통령과 함께 UN 'SDG 모멘트' 인터뷰 자리에도 참석해 SDG에 대한 소신, 특사로서의 책임감, 팬들을 향한 기대 등을 전했으며, ABC 방송과도 인터뷰를 갖고 유엔총회 주요 의제인 팬데믹 극복, 미래세대와의 소통 등에 대한 생각을 공유했다.

이와 함께 청년과 미래세대를 대표하는 특사 역할뿐 아니라 한국 문화를 더 널리 전파하기 위한 'K-컬처 전령'의 역할도 충실히 수행했다.

이들은 유엔총회 연설과 'SDG 모멘트' 인터뷰 종료 후 미국 최대 규모 미술관이자 세계 3대 미술관으로 꼽히는 뉴욕 메트로폴리탄 미술관 한국실을 찾아 작품들을 둘러보고, 한국 공예 작품을 한국실에 전달했다.

방탄소년단은 "한국실을 관람하면서 벅찬 마음이 들었다. 미국 뉴욕에서 한국실을 관람하는 것이 의미 있고 새로웠다"라며 "아직 해외에 알려지지 않은 한국의 정말 멋진 예술가분들이 활동하고 계시고,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 특사로서 한국 문화의 위대함과 K-컬처의 가능성을 더욱더 확장시키고 더 넓혀 나갈 수 있도록 사명감을 가지고 열심히 일하겠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방탄소년단은 이번 특사 활동의 마지막 날까지 분주하게 움직였다. 이들은 뉴욕 한국문화원을 깜짝 방문해 "세계 문화의 중심 도시 뉴욕에 한국문화원, 메트로폴리탄 미술관 한국관처럼 한국 문화를 접할 수 있는 곳이 있다는 사실이 놀랍고 자랑스럽다"라고 말했다.

K-팝 아티스트로서 미국 주류 음악 무대를 평정, K-팝이라는 범주를 뛰어넘어 '21세기 팝 아이콘'으로 자리매김한 방탄소년단. 이제는 음악이라는 범주마저 뛰어넘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민간 외교사절'이자 'K-컬처의 전령'으로 맹활약하고 있는 이들 일곱 청년이 펼쳐 나갈 앞으로의 행보에 기대와 함께 응원이 쏟아지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빅히트 뮤직]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RM | 방탄소년단 | 정국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