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 더 우먼’ 이하늬, 검사 정체성 각성하나
2021. 09.24(금) 23:28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원 더 우먼’ 이하늬, 자신의 정체를 각성했다.

24일 밤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원 더 우먼’(극본 최영훈·연출 홍성창) 3회에서는 등장인물 여자 검사 조연주(이하늬)가 재벌 상속 여성 강미나(이하늬)로 바뀐 이후가 그려졌다.

이날 조연주는 사고를 당한 미나와 삶이 바뀌었고, 이후 재벌가 며느리로 살아가는 처지였다. 하지만 연주 역시 검사 시절의 기억을 모두 잃었기에 자신이 미나라는 사실에 의혹을 가지고 있었다.

연주는 이날 검사 시절 알던 조폭 무리들과 우연히 만났고, 패싸움을 벌이며 이들을 맨손으로 때려잡았다. 연주는 그 순간 자신이 강미나가 아님을 직감했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원 더 우먼’]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원 더 우먼 | 이하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