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 태양’ 남궁민의 첩보 액션, 안방극장 흔들었다
2021. 09.26(일) 13:51
MBC 검은 태양, 남궁민
MBC 검은 태양, 남궁민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남궁민의 섬세한 감정연기와 고밀도 액션연기가 안방극장을 흔들었다.

24일, 25일 양일 간 방송한 MBC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극본 박석호·연출 김성용) 3, 4회가 명품 배우들의 호연과 짜임새있는 스토리로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다. 주인공 남궁민이 보여주는 고품격 액션 연기, 국정원 중심 인물들을 둘러싼 의문의 사건들, 더불어 박하선과의 살벌한 대립 구도 등 다양한 요소들이 어우러져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검은 태양’ 3, 4회에서 남궁민은 고독함과 냉소적 태도, 야성적인 모습까지, 한지혁 캐릭터의 내면을 섬세하게 그려내며 극에 완벽히 녹아들어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다. 예리한 판단력과 명석한 두뇌, 눈을 뗄 수 없는 액션까지 국정원 최고의 요원다운 면모를 아낌없이 보여주고 있는 남궁민의 활약을 되짚어봤다.

끝없이 펼쳐나가는 연기 스펙트럼

극 중 한지혁은 국정원 최고의 현장 요원으로, 조직의 목표를 위해서라면 어떤 일이든 감수하는 책임감 강한 성품의 소유자다. 작전 수행 중 의문의 사건을 겪고 기억을 잃었지만, 그 날의 진실을 다시 밝히기 위해 고군분투해 하나씩 단서를 찾아 나가며 흥미를 유발했다. 남궁민은 날카롭고 빠른 결단력, 서수연과 대립하는 극한의 상황 속에서도 흔들리지 않는 눈빛 연기로 무한한 활약을 펼치며 보는 이들의 몰입감을 높였다.

국정원 최고 현장 요원의 포스

’에이스 요원‘ 또한 한지혁을 설명할 때 빼놓을 수 없는 수식어다. 한지혁은 화양파의 두목 황모술(성노진)에게 끌려가 잔혹하게 고문을 당했지만, 굴하지 않았다. 예상치 못한 위기의 순간에도 기회를 노려 조직원들을 단숨에 제압했다. 남궁민은 명실상부 국정원 최고의 현장 요원다운 화려한 액션 연기를 탁월하게 소화해 새로운 인생캐를 경신하며 안방극장에 짜릿함을 선사했다.

쫓고 쫓기는 추격 속 진정성 있는 노력
그런가 하면, 한지혁은 국정원 요원으로 일하다 순직한 최 과장의 아들 최상균(안지호)의 등장으로 또 한 번 혼란에 빠졌다. 심지어, 국정원 내부에서는 한지혁의 수사 독주를 막기 위해 모든 인력을 투입하며 정보를 선점하려 했다. 이후 최상균을 독대하게 된 한지혁은 침착하게 그를 설득했고, 노력 끝에 원하는 정보를 손에 넣었다. 혼란이 가중되는 상황에서도 흐트러짐 없는 남궁민의 강하고도 차분한 어조가 극의 몰입도를 한층 더 끌어올렸다.

이렇듯 ’검은 태양‘에서 단단한 주춧돌 역할을 하며 안정적인 연기력을 자랑하는 남궁민의 저력이 다시 한 번 입증된 가운데, 4회 엔딩에서는 최 과장의 죽음과 서수연이 관련되어 있음을 암시하는 장면이 그려져 앞으로 벌어질 사건과 이들의 대립 구도에 대한 궁금증을 더욱 증폭시켰다. 매주 금, 토요일 밤 10시 방송.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MBC]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검은 태양 | 남궁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