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리처스, '체크인' 후 '싯-벨트' 착용…계단식 성장 중
2021. 10.14(목) 10:34
블리처스
블리처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그룹 블리처스(BLITZERS)가 착실한 계단식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블리처스(진화, 고유, 주한, 샤, 크리스, 루탄, 우주)는 지난 6일 두 번째 미니앨범 '싯-벨트'(SEAT-BELT)를 발매했다. 데뷔 앨범 '체크-인'(CHECK-IN) 이후 5개월 만에 발표하는 신보이자, 전작의 연장선에 있는 음반이다.

이번 앨범은 국내 최대 음반 판매량 집계 사이트인 한터차트 실시간 랭킹에서 1위를 차지하는 것은 물론, 일간 차트 1위에 올랐다. 또한 초동 판매 수량(집계 기간 10월 6일~12일) 3만1657장을 달성해 전작의 3배를 뛰어넘는 수치를 기록하며, 자체 최고 기록이라는 고무적인 성과를 세웠다.

신보 발매와 동시에 공개된 타이틀곡 '실수 좀 할게' 뮤직비디오는 데뷔곡 '브리드 어게인'(Breathe Again)의 조회수를 훌쩍 뛰어넘어 700만 뷰를 돌파하며, 1000만 뷰를 향해 빠르게 진격하고 있다.

연습생 때부터 '우조 서클'이라는 이름으로 다양한 활동을 펼치며 SNS 팔로워 수 누적 40만 명을 구축한 블리처스는 '우리의 음악과 춤으로 세상을 향해 돌진하겠다'는 당찬 포부와 함께 지난 5월 가요계에 정식 데뷔했다. 이들은 '4세대 진격돌', '본섹돌(본업을 할 때 섹시한 아이돌)'이라는 수식어에 걸맞은 패기와 열정이 담긴 퍼포먼스 및 노래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블리처스는 비활동기에도 먹방, 연기, 자체 방송, 라디오 진행 등 다양한 콘텐츠 및 방송을 통해 팬들과 활발하게 소통했다. 블리처스는 무대 위에서 강렬한 카리스마를 보여줬다면, 무대 아래에서는 높은 텐션의 '비글미'를 보여주며 반전 매력으로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체크-인'으로 가요계에 본격 '체크인'하며 팬들과의 설레는 여정을 떠난 블리처스는 '싯-벨트'를 통해 새로운 여정을 시작했다. 특히 전작에서 멤버 진화가 수록곡 작사에 참여한데 이어, 이번 신보에는 주한이 수록곡 작곡에 참여하며 음악적 스펙트럼을 넓혀갔다.

또한 블리처스는 데뷔곡을 통해 후드 스타일링과 이를 활용한 포인트 안무인 '후드 댄스'를 선보였다면, '실수 좀 할게'에서는 조종 당하는 마리오네트의 모습을 연상케 하는 안무, 조커의 입모양을 그린 손등을 얼굴에 가져가는 안무, 지킬 앤 하이드가 연상되는 갈팡질팡하는 모습을 표현한 안무 등으로 업그레이드된 퍼포먼스 역량을 드러냈다.

블리처스의 매력은 무대 위에서 더욱 빛을 발했다. '실수 좀 할게'의 강력하고 묵직한 락 사운드와 어우러진 다채로운 퍼포먼스가 듣는 재미와 보는 재미를 동시에 선사했고, 한층 여유로워진 무대 매너로 무대 위 제대로 놀 줄 아는 모습을 보여줬다.

이처럼 단 두 장의 앨범으로 눈에 띄는 성장세를 그리고 있는 블리처스는 글로벌 팬들의 눈도장을 단단히 찍으며 가요계 정상을 향해 진격 중이다. '실수 좀 하면 어때? 누구나 하는 건데!'라는 용기와 공감의 메시지로 '현실돌'의 매력을 내뿜고 있는 블리처스가 앞으로 보여줄 행보에 더욱 기대가 모인다.

한편, 블리처스는 다양한 음악 방송 및 콘텐츠을 통해 활발한 활동을 이어간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우조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블리처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