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연예
'17회 에미상 수상' 해리 쿠퍼스테인, 78세 나이로 별세 [TD할리웃]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무려 에미상을 17회나 수상한 해리 쿠퍼스테인 감독 겸 프로듀서가 78세의 나이로 타계했다. 미국 연예매체 데드라인은 11일(이하 현지시간) "해리 쿠퍼스테인이 지난달 30일 캘리포니아 팜 데저트에서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1941년 오하이오 출생의 해리 쿠퍼스테인은 생애 감독 겸 프로듀서로 활동해왔다. 해리 쿠퍼스테인이 명성을 얻기 시작한 건 1970년대 로스앤젤레스로 이동하면서부터다. 그는 콜럼버스 스테이션의 매니저로 있으며 WLWI-TV의 뉴…

연예계 훈남 전성시대
믿고 보는 스타 공항패션
시선 싹쓸이 파격 드레스
입덕 부르는 女 아이돌
화려한 무대 위에 스타들~
숨막히는 아찔 시스루룩
이건 몰랐지? 반전 뒤태!
시선 강탈 美친 각선미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