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친판사' 윤나무가 뿌리를 내리는 법 [인터뷰]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배우는 실제 자신과 다른 캐릭터의 가면을 쓰며 한 차례 성장한다. '갑질 재벌'이라는 캐릭터로 성장세를 보여준 배우 윤나무가 자리 잡는 방법이었다. 윤나무는 20일 종영하는 SBS 수목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극본 천성일·연출 부성철, 이하 '친판사')에서 악랄한 재벌 3세 이호성 역으로 열연했다. '친판사'는 전과 5범 한강호(윤시윤)가 쌍둥이 형 한수호(윤시윤)를 대신해 판사가 되고, '실전 법률'을 바탕으로 법에 없는 통쾌한 판결을 선사하는 드라마다. 이…

12345678910   

시선 싹쓸이 파격 드레스
믿고 보는 스타 공항패션
숨막히는 아찔 시스루룩
입덕 부르는 女 아이돌
연예계 훈남 전성시대
시선 강탈 美친 각선미
화려한 무대 위에 스타들~
이건 몰랐지? 반전 뒤태!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