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china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지현우가 사는 오늘이라는 가치 [인터뷰]

[티브이데일리 윤혜영 기자] 틈만 나면 장난치고 싶어 안달이 난 듯한 얼굴. 배우 지현우가 가진 인상과 화술은 '비즈니스'란 경계심을 단번에 허물어버릴 만큼 친근했다. 다만 그에게서 발견한 다른 가치는 30대 중반이라는 꽤 먹어버린 연식이었다. 이를테면 계절 변화가 눈에 들어오고, 좋은 나무가 궁금해지는. 속된 말로 '아날로그 아재' 감성이 장착된 그는 어느 산 속, 달관한 스님과도 같았다. MBC 주말드라마 '도둑놈, 도둑님'(극본 오경훈·연출 이재동)을 막 마친 지현우(장돌목 역)는 "아…

12345678910   

입덕 부르는 女 아이돌
연예계 훈남 전성시대
시선 싹쓸이 파격 드레스
화려한 무대 위에 스타들~
이건 몰랐지? 반전 뒤태!
믿고 보는 스타 공항패션
숨막히는 아찔 시스루룩
시선 강탈 美친 각선미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