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자신 안에 ‘비스트’ 꺼낸 전혜진 [인터뷰]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배우 전혜진이 영화 ‘비스트’의 춘배 역할을 통해 전에 본 적 없는 새로운 캐릭터로 변신을 시도했다. 남성 배역을 여성으로 바꿔버릴 만큼 전혜진은 센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했다. ‘비스트’(감독 이정호 배급 NEW)는 희대의 살인마를 잡을 결정적 단서를 얻기 위해 또 다른 살인을 은폐한 형사 한수(이성민)와 이를 눈치챈 라이벌 형사 민태(유재명)의 쫓고 쫓기는 범죄 스릴러다. 전혜진은 극 중 희대의 살인마를 잡을 결정적 단서를 쥔 마약 브로커 춘배 역을 맡았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