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china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이하늬가 '역적' 예인 장녹수를 만났을 때 [인터뷰]

[티브이데일리 윤혜영 기자] 쿨해도 이렇게 쿨할 수가. 배우 이하늬의 첫 마디는 뜻밖에 "사진 찍다가 계단에서 미끄러져서"였다. 그 다음이 히트다. "'오늘 날씨가 너무 좋다~'하다가 대형 참사가... 제가 헛소리를 해도 '계단에서 미끄러졌나 보다' 생각해주세요"란다. 취재진과 연예인 사이 첫 만남의 어색함을 배우가 이토록 능청스럽게 걷어내버리다니. 데뷔 12년차 이하늬의 여유와 관록은 그 클래스가 남달랐다. 국악 전공에 미스코리아, 배우까지 섭렵한 '예인(藝人)' 이하늬의 매력이 극대화된…

  12345678910   

이건 몰랐지? 반전 뒤태!
연예계 훈남 전성시대
시선 싹쓸이 파격 드레스
숨막히는 아찔 시스루룩
입덕 부르는 女 아이돌
시선 강탈 美친 각선미
화려한 무대 위에 스타들~
믿고 보는 스타 공항패션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