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china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사랑의 온도', 착한 시청자 빼곤 끓지 않았다 [종영…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사랑의 온도'가 시청자들의 바람과 역행하는 전개로 초라하게 막을 내렸다. 분명 초반 전개에선 현대인의 피상성에 반기를 제시하는 매력적인 멜로였는데 지루한 전개로 시청자들의 끓는점과 역행한 결과다.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극본 하명희·연출 남건)이 21일 밤 방송된 40회(마지막 회)로 종영했다. 드라마는 온정선(양세종)과 이현수(서현진)의 결혼식으로 완벽하게 닫힌 해피엔딩을 그렸다. 온정선의 친형 같은 존재이자 이현수를 짝사랑했던 박정우(김재욱)도 마…

시선 싹쓸이 파격 드레스
화려한 무대 위에 스타들~
시선 강탈 美친 각선미
이건 몰랐지? 반전 뒤태!
입덕 부르는 女 아이돌
연예계 훈남 전성시대
믿고 보는 스타 공항패션
숨막히는 아찔 시스루룩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