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승호 "세 작품 다 교복, 10대 役 릴레이 캐스팅 신기" [인터뷰 맛보기]
2019. 09.20(금) 22:55
배우 신승호 - 드라마 열여덟의 순간 마휘영 역
배우 신승호 - 드라마 열여덟의 순간 마휘영 역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배우 신승호가 세 작품에서 연속으로 교복을 입은 소감을 밝혔다.

신승호는 20일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 모처에서 티브이데일리와 만나 JTBC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극본 윤경아·연출 심나연) 종영 인터뷰를 진행하던 중 학생 연기에 대해 이야기했다.

신승호는 웹드라마 '에이틴' 시즌 1, 2와 넷플릭스 '좋아하면 울리는'에 이어 '열여덟의 순간'에서 세 번째로 교복을 입었다.

이와 관련해 신승호는 "앞서 출연한 작품에서 교복을 입을 수 있다는 것에 감사했다. 복을 받은 것이라고 생각한다"라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그는 "배우로서 청춘물, 학원물을 하고 싶은 욕심이 있었다. 하지만 어느 정도의 시기, 나이를 놓치면 학생 역할로 연기할 수 있는 기회가 줄어들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신승호는 "늦은 나이에 연기를 배우기 시작했고, 그렇기 때문에 시작도 늦어졌다. 그래서 학원물에 도전해보고 싶었다"라고 이야기했다.

또한 신승호는 "내가 어리게 보이지 않는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그래서 학생 역할을 할 수 없을 것이라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그는 "내가 가진 것들이 학생과는 어울리지 않는다는 생각도 했었다. 계속해서 교복을 입을 수 있다는 것에 신기하고, 또 감사했다"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교복을 입고 연기를 하는 것이 걱정될 때도 있다고. 신승호는 "배우는 직업 특성상 이미지가 중요한 직업이지 않냐"라며 "'앞으로 계속해서 교복을 입게 된다면 학생 역할로서의 이미지가 굳어지는 게 아닐까. 그래서 다양한 연기를 할 수 있는 기회가 줄어들지 않을까' 걱정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그렇기에 더 신중해지고 있다는 신승호. 그는 "최대한 많은 캐릭터를 만나보고 싶고, 도전하고 싶다"며 연기를 향한 남다른 열정을 내비쳤다.

최근 종방한 '열여덟의 순간'은 위태롭고 미숙한 'Pre-청춘'들의 세상을 있는 그대로 들여다보는 감성 청춘 드라마다. 극 중 신승호는 머리부터 발끝까지 완벽하지만 어두운 내면과 콤플렉스를 가진 반장 마휘영 역을 연기했다.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안성후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민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