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하루' 김혜윤, 낱장 쪽대본에서 주인공까지 [인터뷰]
2019. 12.02(월) 08:00
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 배우 김혜윤
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 배우 김혜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캐릭터에 몰입하다 보니 저도 모르게 애교가 늘었어요." 시종일관 환하게 웃으며 밝은 목소리로 답변을 이어가는 모습이 꼭 '어쩌다 발견한 하루' 속 은단오가 현실 세계로 튀어나온 듯했다.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무장한 배우 김혜윤을 만났다.

2019년은 김혜윤에게 특별한 해다. JTBC 'SKY 캐슬'의 예서 역할로 7년 간의 무명 생활을 끝내고 안방극장 시청자들에게 단단히 눈도장을 찍었고, 이어 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를 통해 생애 처음 미니시리즈 주연으로 도약했다.

김혜윤은 최근 종영한 '어쩌다 발견한 하루'에서 만화 속 엑스트라 캐릭터인 여고생 은단오를 연기했다. 만화 속 인물이라는 독특한 설정 하에 각기 다른 작품 속 단오 캐릭터를 연기하며 1인 3역을 소화했다. 때로는 발랄하고 사랑스러운 '쉐도우' 속 진짜 단오로, 때로는 짝사랑에 가슴 아파하는 병약한 '스테이지' 속 단오로, '능소화' 속 단오를 연기할 때는 사극 톤까지 소화해 내며 그간 다져온 연기력을 아낌없이 펼쳐냈다.

김혜윤은 "첫 주연이라 분량도 많고 부담도 컸지만, 그만큼 기억에 많이 남을 것 같고 여름만 되면 생각날 것 같은 작품"이라며 "무엇보다도 교복을 입을 수 있는 나이가 그리 길지 않아서 더욱 기억에 남을 것 같다"는 종영 소감을 전했다. "무엇보다도 예서가 보이지 않게 하는 것이 가장 큰 목표였다. 나름대로 노력을 많이 했는데, 시청자들이 보시기에는 어땠을지 모르겠다"는 그다.

"예서와 단오는 너무나 다른 환경에 놓였고 성격도 다른 캐릭터지만, 두 작품 연이어 학생을 연기하게 돼 걱정과 고민을 하긴 했어요. 이미지가 겹쳐 보이지 않게 하려고 머리카락도 잘랐죠. 감독님은 굳이 자를 필요 없다고 하셨지만 제가 간곡히 우겼어요. 그래야 보시는 분들이 예서를 떠올리지 않을 것 같았거든요."

복잡다단한 작품의 설정을 시청자들이 이해하기 쉽게 풀어나가는 일 또한 캐릭터를 설정하는 것 이상으로 고민이었다고. 김혜윤은 "단순한 스토리가 아니었다. 만화책에서 벗어나고자 하는 엑스트라의 이야기이다 보니 '스테이지', '쉐도우'가 나눠져 있는 것을 연기를 통해 구분해줘야 했고, 전 작품으로 등장하는 '능소화'에서는 사극 연기도 해야 했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사극 말투는 아직 낯설었는데 연구할 시간도 부족했고, 여러 장르를 오가며 성격을 유지해야 할지, 무언가를 바꿔야 할지도 하나하나가 고민이었다"며 "나중에는 단오라는 캐릭터가 완전히 잡혀 여러 상황을 오가면서도 무리 없이 연기를 할 수 있었다"고 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로맨스 또한 큰 숙제였다. 짝사랑을 연기한 적은 있어도 쌍방 로맨스를 그려내는 것은 '어쩌다 발견한 하루'가 처음이었다고. 김혜윤은 "단역 생활을 오래 해서 이름 있는 캐릭터를 맡았던 것이 'SKY 캐슬' 뿐인데, 그 작품이 로맨스에 초점이 맞춰진 드라마는 아니지 않으냐"며 "심장병 이야기로 혼란스러워 함과 동시에 하루라는 남자 때문에 울고 쌓여가는 감정들이 복합적이었다. 어려웠다"고 회상했다.

김혜윤은 "이 로맨스를 만화라는 설정에 맞춰 다소 과장된 연기로 풀어내는 것도 문제였다"며 "최대한 시청자들이 듣기에 거북하지 않게, 소위 '손발 오그라들지 않게' 연기를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는데, 촬영을 하다 보니 아예 오글거리는 연기를 해서 장면들을 코믹하게 살려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굳은 결심을 했음에도 '스테이지' 속 단오의 대사는 연기하기에 상당히 오그라들었다며 "나와 성격이 안 맞는 친구"라고 농담을 하기도 했다. 가장 오그라들던 순간은 백경(이재욱)이 단오에게 반지를 끼워주고 프러포즈를 하는 장면이었다고.

김혜윤은 이런 숙제들을 '친구들'과 함께 풀어나갔다고 말했다. 상대역인 로운, 이재욱을 비롯해 또래 배우들이 모여있는 단체 메신저 방에서 촬영에 대한 이야기가 끊임없이 오갔단다. 그는 "주연이 돼 작품을 이끌어가는 경험도 처음인데, 친구들은 나한테 의지를 하는 느낌이었다"며 "혼자서 이걸 다 헤쳐나가야 하는 게 참 어렵고 외롭다는 생각도 들더라. 하지만 결국 해답을 함께 찾아준 것도 동료들이다. 계속해 대본 리딩을 하고, 세세한 이야기들을 나누고, 그러면서 이 작품이 무사히 만들어졌다"고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작품이 마침표를 찍었음에도 "아직도 주연이 된 것이 실감이 나지 않는다"는 김혜윤. 그는 "극 중 단오처럼 나도 엑스트라였다"며 "아직도 주연이 된 게 실감이 나지는 않는다. 예전보다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다는 생각도 크게 들지 않는다. 그저 그때도 지금도, 열심히 하려는 마음은 똑같다"고 말했다.

"단역일 때는 말로 지시를 받았어요. 내 대사가 생겼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죠. 그러다가 낱장으로 된 대본을 받고, 대사가 생기니까 욕심이 생겨서 내 배역의 이름이 생겼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죠. 고정 캐릭터로 나왔으면 좋겠고요. 책 대본을 받는 것 자체가 제게는 너무 큰 역할이에요. 이제는 대사도 엄청 많고 캐릭터 이름도 있고, 나를 펼쳐 보일 수 있는 작품을 만나고 있죠. 그러니 더욱 초심을 잃지 말자고 다짐하고 있어요."

초심을 잃지 않겠다는 김혜윤의 다음 목표는 "단오 벗어 내기'다. 예서 캐릭터를 벗어내고 극단에 놓인 단오라는 캐릭터로 변신했던 것처럼, 다음 작품에서도 기존의 이미지를 벗고 새로운 연기를 펼쳐 보이고 싶다는 각오다. 김혜윤의 당찬 발걸음을 응원하는 바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송선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